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성은 “尹 위협적 회견에 자료 제공 결심” 페이스북에 입장 밝혀
입력 2021.09.12 (10:50) 수정 2021.09.12 (10:52) 사회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씨가 검찰에 공익신고를 하고, 공수처에 자료를 제공한 배경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 씨는 오늘(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한 법조 기자님들께 전화번호를 수소문해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에게 직접 연락해 공익신고를 하고 싶다고 했다”며 대검찰청에 공익신고 한 배경을 밝혔습니다.

한동수 부장을 직접 찾아간 이유에 대해서는 “김오수 검찰총장은 조국 전 장관 때 차관을 했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민주당 소속이라, 정치적으로 해석이 안 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 부장은) 공익신고자보호를 위해서 권익위를 제안했지만, 스스로 신변보호는 두 번째고, 이 자료가 해당 수사기관이 직접 인지하지 않고 제3의 기관들에서 떠돌아다니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조 씨는 “누군가는 ‘딜’이라는 표현을 했지만, 처음 USB 자료를 가지고 갔고, 휴대폰 원본 제출을 요청해서 적극적인 자료제출을 말씀드렸으며, 자료를 살펴보시고 공익신고임을 인정할 수 있고 원본까지 확인을 진행할 필요성을 느끼시면 회신을 달라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후 주말 사이 검토하신 수사기관 담당에서 연락이 오셨고 자료들의 원본 제출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김웅, 윤석열 기자회견 이후 생각 달라져”

조 씨는 포렌식 등의 절차를 끝으로 일상에 돌아가고자 했지만, 김웅 의원과 윤석열 전 총장의 기자회견 이후로 생각이 달라졌다고 말했습니다.

조 씨는 특히 “윤석열 전 총장의 ‘누가 대검에서 저런 걸 공익신고로 인정해줬느냐’는 식의 위협, 위압적인 태도와 마치 대검에 영향을 끼치기 위한 이해할 수 없는 기자회견을 보고 난 후, 1차적인 대검 감찰부 외의 수 개의 수사기관에서의 객관적 자료 제공의 필요성을 절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보도 이후 뉴스버스 기자를 통해 공수처에서 사안의 중대성 때문에 객관적 자료와 증거의 확보를 위해 협조를 요청하셨고, 대검의 자료 절차 과정이 마친 후에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했으며, 이 과정에서 대검에도 공수처에서의 자료 제출 등에 관해 요청을 상의드렸다”고 전했습니다.

■ 내 판단으로 진행...“선거마다 책임있는 역할 경험”

조 씨는 “자꾸 ‘젊은(경험 없고 미숙한)’ ‘(어쩌저쩌한) 여성’의 이미지로 제가 ‘감히’ 판단하고 결정할 수 없다는 식으로 이 사건이 ”어떻게 저게 대검 감찰부장을 만나고 이런 일을 혼자 하나, 뒤에 누가 있다“고 하고 싶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자신은 2014년부터 선거 공보기획과 공천심사위원, 탄핵 당시 비상대책위원, 2017년 대선 종합상황 부실장 등 선거마다 책임과 결정이 있는 역할을 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김웅 의원을 처음 보고 느꼈던 부분들은, 당시 모 변호사에게 드렸던 ‘김웅 후보 좋은 사람, 크게 될 분이니 만나보시라’는 이야기를 전했던 건 진심이었고, 그렇기 때문에 압수수색 등에 처한 상황과 개인적인 비극은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윤석열 대검찰청의 야당 고발 사주’ 사건의 내용은 중대하고 심각하며, 사실은 드러나고, 죄는 책임을 지면 되지만, 그 격을 훼손시키고 꾼들처럼 하는 태도는 어느 순간이나 가장 최악의 결말을 맞이하게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 조성은 “尹 위협적 회견에 자료 제공 결심” 페이스북에 입장 밝혀
    • 입력 2021-09-12 10:50:17
    • 수정2021-09-12 10:52:56
    사회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씨가 검찰에 공익신고를 하고, 공수처에 자료를 제공한 배경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 씨는 오늘(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한 법조 기자님들께 전화번호를 수소문해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에게 직접 연락해 공익신고를 하고 싶다고 했다”며 대검찰청에 공익신고 한 배경을 밝혔습니다.

한동수 부장을 직접 찾아간 이유에 대해서는 “김오수 검찰총장은 조국 전 장관 때 차관을 했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민주당 소속이라, 정치적으로 해석이 안 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 부장은) 공익신고자보호를 위해서 권익위를 제안했지만, 스스로 신변보호는 두 번째고, 이 자료가 해당 수사기관이 직접 인지하지 않고 제3의 기관들에서 떠돌아다니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조 씨는 “누군가는 ‘딜’이라는 표현을 했지만, 처음 USB 자료를 가지고 갔고, 휴대폰 원본 제출을 요청해서 적극적인 자료제출을 말씀드렸으며, 자료를 살펴보시고 공익신고임을 인정할 수 있고 원본까지 확인을 진행할 필요성을 느끼시면 회신을 달라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후 주말 사이 검토하신 수사기관 담당에서 연락이 오셨고 자료들의 원본 제출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김웅, 윤석열 기자회견 이후 생각 달라져”

조 씨는 포렌식 등의 절차를 끝으로 일상에 돌아가고자 했지만, 김웅 의원과 윤석열 전 총장의 기자회견 이후로 생각이 달라졌다고 말했습니다.

조 씨는 특히 “윤석열 전 총장의 ‘누가 대검에서 저런 걸 공익신고로 인정해줬느냐’는 식의 위협, 위압적인 태도와 마치 대검에 영향을 끼치기 위한 이해할 수 없는 기자회견을 보고 난 후, 1차적인 대검 감찰부 외의 수 개의 수사기관에서의 객관적 자료 제공의 필요성을 절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보도 이후 뉴스버스 기자를 통해 공수처에서 사안의 중대성 때문에 객관적 자료와 증거의 확보를 위해 협조를 요청하셨고, 대검의 자료 절차 과정이 마친 후에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했으며, 이 과정에서 대검에도 공수처에서의 자료 제출 등에 관해 요청을 상의드렸다”고 전했습니다.

■ 내 판단으로 진행...“선거마다 책임있는 역할 경험”

조 씨는 “자꾸 ‘젊은(경험 없고 미숙한)’ ‘(어쩌저쩌한) 여성’의 이미지로 제가 ‘감히’ 판단하고 결정할 수 없다는 식으로 이 사건이 ”어떻게 저게 대검 감찰부장을 만나고 이런 일을 혼자 하나, 뒤에 누가 있다“고 하고 싶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자신은 2014년부터 선거 공보기획과 공천심사위원, 탄핵 당시 비상대책위원, 2017년 대선 종합상황 부실장 등 선거마다 책임과 결정이 있는 역할을 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김웅 의원을 처음 보고 느꼈던 부분들은, 당시 모 변호사에게 드렸던 ‘김웅 후보 좋은 사람, 크게 될 분이니 만나보시라’는 이야기를 전했던 건 진심이었고, 그렇기 때문에 압수수색 등에 처한 상황과 개인적인 비극은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윤석열 대검찰청의 야당 고발 사주’ 사건의 내용은 중대하고 심각하며, 사실은 드러나고, 죄는 책임을 지면 되지만, 그 격을 훼손시키고 꾼들처럼 하는 태도는 어느 순간이나 가장 최악의 결말을 맞이하게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