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월 폭염에 석탄발전량 13.6%↑…원자력은 10.3%↓
입력 2021.09.12 (11:20) 수정 2021.09.12 (11:21) 경제
지난 7월 폭염으로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석탄으로 전기를 생산한 발전량이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전력이 발표한 7월 전력통계속보에 따르면 석탄발전량은 2만1천387GWh로 1년 전보다 13.6% 증가했습니다. 월간 석탄발전량이 2만GWh를 넘긴 것은 지난해 8월 이후 처음입니다.

전체 발전량에서 석탄 발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39.5%로 집계됐습니다.

정부의 탈(脫)석탄 정책의 영향으로 석탄발전량은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올여름 폭염으로 냉방 수요가 급증하면서 전력사용량이 급격히 늘자 석탄발전 가동률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액화천연가스(LNG) 발전량 역시 1만5천644GWh로 50.9% 급증했습니다.

신재생 발전량도 44.8% 늘어난 3천821GWh였지만, 전체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1%였습니다.

대부분 에너지원의 발전량이 늘어난 가운데 원자력 발전량은 1만2천303GWh로 10.3% 감소했습니다.

7월 한 달간 총 전력판매량은 4만5천972GWh로 작년 동기 대비 9.3% 늘었습니다. 산업용이 8.5% 늘어 3월부터 5개월째 증가했고 주택용은 12.9%, 상점과 사무실 등에 쓰이는 일반용은 8.6% 각각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력통계속보 제공]
  • 7월 폭염에 석탄발전량 13.6%↑…원자력은 10.3%↓
    • 입력 2021-09-12 11:20:26
    • 수정2021-09-12 11:21:24
    경제
지난 7월 폭염으로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석탄으로 전기를 생산한 발전량이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전력이 발표한 7월 전력통계속보에 따르면 석탄발전량은 2만1천387GWh로 1년 전보다 13.6% 증가했습니다. 월간 석탄발전량이 2만GWh를 넘긴 것은 지난해 8월 이후 처음입니다.

전체 발전량에서 석탄 발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39.5%로 집계됐습니다.

정부의 탈(脫)석탄 정책의 영향으로 석탄발전량은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올여름 폭염으로 냉방 수요가 급증하면서 전력사용량이 급격히 늘자 석탄발전 가동률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액화천연가스(LNG) 발전량 역시 1만5천644GWh로 50.9% 급증했습니다.

신재생 발전량도 44.8% 늘어난 3천821GWh였지만, 전체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1%였습니다.

대부분 에너지원의 발전량이 늘어난 가운데 원자력 발전량은 1만2천303GWh로 10.3% 감소했습니다.

7월 한 달간 총 전력판매량은 4만5천972GWh로 작년 동기 대비 9.3% 늘었습니다. 산업용이 8.5% 늘어 3월부터 5개월째 증가했고 주택용은 12.9%, 상점과 사무실 등에 쓰이는 일반용은 8.6% 각각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력통계속보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