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츠버그 박효준, 4출루 3득점 폭발…MLB 데뷔 후 최다 출루
입력 2021.09.12 (12:37) 연합뉴스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내야수 박효준(25)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진출 이후 한 경기 최다 출루, 최다 득점에 성공했다.

박효준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경기에 8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1타수 1안타 3볼넷 3득점을 기록했다.

박효준의 시즌 타율은 0.165에서 0.174로 올랐다.

올해 MLB 무대를 밟은 박효준은 지난달 6일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에서 안타 2개, 볼넷 1개를 기록해 3차례 출루한 바 있다. 4차례 출루에 성공한 건 처음이다.

그는 0-0으로 맞선 3회말 선두타자로 첫 공격 기회를 잡은 뒤 상대 선발 조사이아 그레이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이후 박효준은 희생번트와 상대 견제 실책으로 3루까지 진출했다.

박효준은 콜린 모란의 우중간 적시타 때 홈을 밟아 선취점을 올렸다.

2-3으로 뒤진 4회말 공격에서도 박효준의 출루 능력이 빛났다.

그는 2사에서 다시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을 얻어내 볼넷으로 1루를 밟았다.

박효준은 6회에 바뀐 투수 알베르토 발도나도를 상대로 또 볼넷을 기록했다.

무사 1루 기회에서 타석에 들어선 박효준은 스트라이크 2개를 흘려보냈지만 볼 4개를 연이어 얻으면서 출루했다.

이후 박효준은 후속 타선이 폭발하면서 득점을 기록했다.

안타는 7회에 나왔다.

박효준은 1사에서 샘 클레이의 초구 싱킹패스트볼을 공략해 우전안타를 생산했고, 이후 데타 케빈 뉴먼의 좌익선상 적시 2루타 때 홈을 밟아 다시 점수를 올렸다.

피츠버그는 박효준의 '출루쇼'를 앞세워 워싱턴을 10-7로 꺾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피츠버그 박효준, 4출루 3득점 폭발…MLB 데뷔 후 최다 출루
    • 입력 2021-09-12 12:37:25
    연합뉴스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내야수 박효준(25)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진출 이후 한 경기 최다 출루, 최다 득점에 성공했다.

박효준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경기에 8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1타수 1안타 3볼넷 3득점을 기록했다.

박효준의 시즌 타율은 0.165에서 0.174로 올랐다.

올해 MLB 무대를 밟은 박효준은 지난달 6일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에서 안타 2개, 볼넷 1개를 기록해 3차례 출루한 바 있다. 4차례 출루에 성공한 건 처음이다.

그는 0-0으로 맞선 3회말 선두타자로 첫 공격 기회를 잡은 뒤 상대 선발 조사이아 그레이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이후 박효준은 희생번트와 상대 견제 실책으로 3루까지 진출했다.

박효준은 콜린 모란의 우중간 적시타 때 홈을 밟아 선취점을 올렸다.

2-3으로 뒤진 4회말 공격에서도 박효준의 출루 능력이 빛났다.

그는 2사에서 다시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을 얻어내 볼넷으로 1루를 밟았다.

박효준은 6회에 바뀐 투수 알베르토 발도나도를 상대로 또 볼넷을 기록했다.

무사 1루 기회에서 타석에 들어선 박효준은 스트라이크 2개를 흘려보냈지만 볼 4개를 연이어 얻으면서 출루했다.

이후 박효준은 후속 타선이 폭발하면서 득점을 기록했다.

안타는 7회에 나왔다.

박효준은 1사에서 샘 클레이의 초구 싱킹패스트볼을 공략해 우전안타를 생산했고, 이후 데타 케빈 뉴먼의 좌익선상 적시 2루타 때 홈을 밟아 다시 점수를 올렸다.

피츠버그는 박효준의 '출루쇼'를 앞세워 워싱턴을 10-7로 꺾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