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성은 “尹 회견에 자료 제공 결심”…공수처 “수사에 협조하라”
입력 2021.09.12 (16:44) 수정 2021.09.12 (16:50)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윤석열 후보의 기자회견을 계기로, 공수처에 자료 제공을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공수처는 김웅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이 위법하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 '부당한 정치공세'라며 수사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성은 씨는 오늘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익신고 배경을 밝혔습니다.

자신이 직접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에게 전화해, 공익신고 의사를 전했다면서, 정치적으로 해석되지 않기 위해서였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검찰과 사전에 모의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주장도 일축했습니다.

조 씨는 처음부터 USB 자료를 대검찰청에 갖고 갔고, 대검에서 휴대전화 원본 제출을 요청해 적극적으로 자료 제출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주말 사이 대검찰청 감찰 담당자에게서 연락이 와, 원본을 제출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당초 휴대전화를 제출한 뒤 일상으로 돌아가려 했지만, 김웅 의원과 윤석열 전 총장의 기자회견 이후 생각이 달라졌다고도 했습니다.

특히 윤석열 전 총장의 위협과 위압적인 태도 마치 대검에 영향을 끼치려는 듯한 기자회견을 보고 난 후, 대검 감찰부뿐 아니라 공수처에도 자료를 제공할 필요성을 절감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공수처는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이 위법하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 부당한 정치공세라며 수사에 협조하라는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공수처는 압수수색 때 검색한 '오수'는 김오수 검찰총장과는 관련 없고, 윤석열 전 총장 부인의 주가조작 의혹과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권 모 회장의 이름이라고 밝혔습니다.

권 씨는 논란이 된 고발장에 나오는 인물로, 이런 '키워드 검색' 방식은 일반적인 수사절차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수사의 핵심은 지난해 4월 두 건의 고발장을 작성한 주체와 전달 경위를 규명하는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김웅 의원과 보좌진의 국회 사무실 PC 등을 압수해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김현갑
  • 조성은 “尹 회견에 자료 제공 결심”…공수처 “수사에 협조하라”
    • 입력 2021-09-12 16:44:29
    • 수정2021-09-12 16:50:49
[앵커]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윤석열 후보의 기자회견을 계기로, 공수처에 자료 제공을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공수처는 김웅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이 위법하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 '부당한 정치공세'라며 수사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성은 씨는 오늘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익신고 배경을 밝혔습니다.

자신이 직접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에게 전화해, 공익신고 의사를 전했다면서, 정치적으로 해석되지 않기 위해서였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검찰과 사전에 모의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주장도 일축했습니다.

조 씨는 처음부터 USB 자료를 대검찰청에 갖고 갔고, 대검에서 휴대전화 원본 제출을 요청해 적극적으로 자료 제출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주말 사이 대검찰청 감찰 담당자에게서 연락이 와, 원본을 제출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당초 휴대전화를 제출한 뒤 일상으로 돌아가려 했지만, 김웅 의원과 윤석열 전 총장의 기자회견 이후 생각이 달라졌다고도 했습니다.

특히 윤석열 전 총장의 위협과 위압적인 태도 마치 대검에 영향을 끼치려는 듯한 기자회견을 보고 난 후, 대검 감찰부뿐 아니라 공수처에도 자료를 제공할 필요성을 절감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공수처는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이 위법하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 부당한 정치공세라며 수사에 협조하라는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공수처는 압수수색 때 검색한 '오수'는 김오수 검찰총장과는 관련 없고, 윤석열 전 총장 부인의 주가조작 의혹과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권 모 회장의 이름이라고 밝혔습니다.

권 씨는 논란이 된 고발장에 나오는 인물로, 이런 '키워드 검색' 방식은 일반적인 수사절차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수사의 핵심은 지난해 4월 두 건의 고발장을 작성한 주체와 전달 경위를 규명하는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김웅 의원과 보좌진의 국회 사무실 PC 등을 압수해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김현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