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수처 “제보자 휴대전화 텔레그램 원본 분석 중…영장 재집행 검토”
입력 2021.09.12 (21:04) 수정 2021.09.12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12일) 9시 뉴스는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소식으로 시작하겠습니다.

국민의힘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즉 공수처의 수사에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공수처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이 합법적 수사 활동을 방해했다며 수사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공수처는 압수한 자료를 분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첫 소식 손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수처는 일단 지난 금요일 확보한 압수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앞서 제보자 조성은 씨가 제출한 조 씨 휴대전화 포렌식에서 텔레그램 대화 내용 원본도 확보했습니다.

핵심 물증인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 휴대전화도 입수했습니다.

다만 김 의원 휴대전화의 경우 포렌식 과정에 김 의원 변호인 입회가 필요한데 협조를 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수처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을 위해서라도 국민의 힘 협조가 필요하다"며 재차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또 다른 물증인 손준성 검사 휴대전화 잠금을 풀었냐는 질문에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현재로서는 추가 형사 입건 대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웅 의원실 PC 압수수색 과정에서 사건과 무관한 단어로 검색했다는 논란도 해명했습니다.

수사관이 입력한 단어 '오수'는 김오수 검찰총장이 아닌 이번 사건 관련 다른 인물이라며, "합법적이고 정당한 일반적 수사절차"라고 강조했습니다.

공수처는 이번 수사 핵심이 지난해 4월 고발장 두 건을 누가 작성했고 어떤 경위로 전달했는지 규명하는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김웅 의원과 보좌진의 국회 사무실 PC 등을 압수해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공수처는 "국민의힘 다수 의원의 방해와 제지로 압수수색 절차를 진행하지 못했다"며, "합법적 수사 활동을 방해한 명백한 범법 행위에 해당한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영상편집:김형균
  • 공수처 “제보자 휴대전화 텔레그램 원본 분석 중…영장 재집행 검토”
    • 입력 2021-09-12 21:04:20
    • 수정2021-09-12 21:47:28
    뉴스 9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12일) 9시 뉴스는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소식으로 시작하겠습니다.

국민의힘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즉 공수처의 수사에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공수처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이 합법적 수사 활동을 방해했다며 수사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공수처는 압수한 자료를 분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첫 소식 손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수처는 일단 지난 금요일 확보한 압수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앞서 제보자 조성은 씨가 제출한 조 씨 휴대전화 포렌식에서 텔레그램 대화 내용 원본도 확보했습니다.

핵심 물증인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 휴대전화도 입수했습니다.

다만 김 의원 휴대전화의 경우 포렌식 과정에 김 의원 변호인 입회가 필요한데 협조를 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수처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을 위해서라도 국민의 힘 협조가 필요하다"며 재차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또 다른 물증인 손준성 검사 휴대전화 잠금을 풀었냐는 질문에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현재로서는 추가 형사 입건 대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웅 의원실 PC 압수수색 과정에서 사건과 무관한 단어로 검색했다는 논란도 해명했습니다.

수사관이 입력한 단어 '오수'는 김오수 검찰총장이 아닌 이번 사건 관련 다른 인물이라며, "합법적이고 정당한 일반적 수사절차"라고 강조했습니다.

공수처는 이번 수사 핵심이 지난해 4월 고발장 두 건을 누가 작성했고 어떤 경위로 전달했는지 규명하는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김웅 의원과 보좌진의 국회 사무실 PC 등을 압수해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공수처는 "국민의힘 다수 의원의 방해와 제지로 압수수색 절차를 진행하지 못했다"며, "합법적 수사 활동을 방해한 명백한 범법 행위에 해당한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영상편집:김형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