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t 고영표, ‘무사사구 완봉승’에 타석까지 소화
입력 2021.09.12 (21:33) 수정 2021.09.12 (21: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 kt의 고영표가 올 시즌 첫 무사사구 완봉승을 거두면서 10승째를 거뒀습니다.

고영표는 완봉승을 위해 타석에도 들어섰습니다.

신수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kt 고영표의 변화구가 날카롭게 꽂힙니다.

고영표는 8회까지 단 88구만을 던지면서 SSG 타선을 꽁꽁 틀어막았습니다.

마치 일본의 오타니처럼 타석에 서기도 했습니다.

8회 말, 지명타자 강백호가 빠지면서 타순에 들어간 고영표는 자신의 차례가 오자 완봉승을 위해 방망이를 잡았습니다.

["볼넷이에요! 고영표 선수가 출루합니다."]

볼넷까지 얻어내는 등 맹활약한 고영표는 올 시즌 리그 첫 무사사구 완봉승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고영표는 개인 10승, KT는 60승 고지에 선착했습니다.

4회까지 6점 차로 앞서가며 통산 100승을 눈앞에 둔 유희관.

그러나 5회 석 점 홈런을 맞는 등 흔들리며 승리 요건에 아웃카운트 한 개만을 남겨두고 내려왔습니다.

두산은 허경민의 4안타 활약으로 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한편 오늘은 전 구단이 연속경기를 가진 날인데요.

선수들은 준비된 간식을 먹으며 짧은 휴식을 취한 뒤 곧바로 두 번째 경기에 돌입했습니다.

고 최동원의 10주기를 추모하며 대형 걸개 그림이 걸린 사직 구장에서는, 롯데 선수들이 1984년 우승 당시 유니폼을 입고 최동원을 기렸습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촬영기자:홍병국/영상편집:이형주
  • kt 고영표, ‘무사사구 완봉승’에 타석까지 소화
    • 입력 2021-09-12 21:33:05
    • 수정2021-09-12 21:45:41
    뉴스 9
[앵커]

프로야구 kt의 고영표가 올 시즌 첫 무사사구 완봉승을 거두면서 10승째를 거뒀습니다.

고영표는 완봉승을 위해 타석에도 들어섰습니다.

신수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kt 고영표의 변화구가 날카롭게 꽂힙니다.

고영표는 8회까지 단 88구만을 던지면서 SSG 타선을 꽁꽁 틀어막았습니다.

마치 일본의 오타니처럼 타석에 서기도 했습니다.

8회 말, 지명타자 강백호가 빠지면서 타순에 들어간 고영표는 자신의 차례가 오자 완봉승을 위해 방망이를 잡았습니다.

["볼넷이에요! 고영표 선수가 출루합니다."]

볼넷까지 얻어내는 등 맹활약한 고영표는 올 시즌 리그 첫 무사사구 완봉승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고영표는 개인 10승, KT는 60승 고지에 선착했습니다.

4회까지 6점 차로 앞서가며 통산 100승을 눈앞에 둔 유희관.

그러나 5회 석 점 홈런을 맞는 등 흔들리며 승리 요건에 아웃카운트 한 개만을 남겨두고 내려왔습니다.

두산은 허경민의 4안타 활약으로 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한편 오늘은 전 구단이 연속경기를 가진 날인데요.

선수들은 준비된 간식을 먹으며 짧은 휴식을 취한 뒤 곧바로 두 번째 경기에 돌입했습니다.

고 최동원의 10주기를 추모하며 대형 걸개 그림이 걸린 사직 구장에서는, 롯데 선수들이 1984년 우승 당시 유니폼을 입고 최동원을 기렸습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촬영기자:홍병국/영상편집:이형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