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사업장 폐기물 처리시설 부족…비용 상승
입력 2021.09.12 (21:39) 수정 2021.09.12 (21:52)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남의 사업장 폐기물 처리 시설 부족으로, 처리 비용이 오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경남도의회 이종호 의원은 사업장 폐기물 매립의 경우 처리 비용이 지난해 1톤 기준 11만 원으로 4년 사이 두 배 이상 올랐고, 소각 비용도 1.7배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사업장 폐기물 발생량이 관리 목표량보다 60% 이상 발생하고 있지만 처리 시설 설치 비율은 경남 산업단지의 10%에 불과하다며, 공공 처리장 설립 등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 경남 사업장 폐기물 처리시설 부족…비용 상승
    • 입력 2021-09-12 21:39:54
    • 수정2021-09-12 21:52:33
    뉴스9(창원)
경남의 사업장 폐기물 처리 시설 부족으로, 처리 비용이 오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경남도의회 이종호 의원은 사업장 폐기물 매립의 경우 처리 비용이 지난해 1톤 기준 11만 원으로 4년 사이 두 배 이상 올랐고, 소각 비용도 1.7배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사업장 폐기물 발생량이 관리 목표량보다 60% 이상 발생하고 있지만 처리 시설 설치 비율은 경남 산업단지의 10%에 불과하다며, 공공 처리장 설립 등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