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뜯으니 30여 명 우르르…실내게임장 손님·업주 송치
입력 2021.09.14 (07:27) 수정 2021.09.14 (07:3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는데도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방역 수칙을 위반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달 중순 대전의 한 실내 게임장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도 불구하고 30여 명이 집합금지명령을 어기고 밤새 카드 게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보도에 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벽 시간 대전의 한 상가건물.

소방대원들이 매달려 문을 떼어냅니다.

[단속 경찰 : "들어갈게요. 와..."]

손전등을 비추자 숨어 있던 사람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20~30대 남녀 31명이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한 채 실내 카드 게임장에 모였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당시 이들은 일반 상가건물 한 층에 모여 밤 9시부터 새벽 4시까지 약 7시간 동안 게임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적발 당시 대전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돼 실내 게임장은 집합이 전면 금지된 상태였습니다.

"간판 없는 가게에서 사람들이 모여 도박을 하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두 시간 대치 끝에 현장에서 모두 검거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경품을 걸고 카드 게임의 일종인 홀덤 게임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장병섭/대전서부경찰서 형사과장 : "암흑같이 불을 다 끄고 있었고,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행동하고 있었는데. 안에서 팀을 나눠서 카드 게임을 했던 것으로 확인이 됐고..."]

경찰은 손님 31명과 업주 22살 강 모 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습니다.

경찰은 방역당국의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 손님과 업주 모두 최대 3백만 원의 벌금과 함께 손해배상이 청구될 수 있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촬영기자:홍성훈/화면제공:대전경찰청
  • 문 뜯으니 30여 명 우르르…실내게임장 손님·업주 송치
    • 입력 2021-09-14 07:27:30
    • 수정2021-09-14 07:33:11
    뉴스광장
[앵커]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는데도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방역 수칙을 위반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달 중순 대전의 한 실내 게임장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도 불구하고 30여 명이 집합금지명령을 어기고 밤새 카드 게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보도에 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벽 시간 대전의 한 상가건물.

소방대원들이 매달려 문을 떼어냅니다.

[단속 경찰 : "들어갈게요. 와..."]

손전등을 비추자 숨어 있던 사람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20~30대 남녀 31명이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한 채 실내 카드 게임장에 모였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당시 이들은 일반 상가건물 한 층에 모여 밤 9시부터 새벽 4시까지 약 7시간 동안 게임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적발 당시 대전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돼 실내 게임장은 집합이 전면 금지된 상태였습니다.

"간판 없는 가게에서 사람들이 모여 도박을 하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두 시간 대치 끝에 현장에서 모두 검거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경품을 걸고 카드 게임의 일종인 홀덤 게임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장병섭/대전서부경찰서 형사과장 : "암흑같이 불을 다 끄고 있었고,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행동하고 있었는데. 안에서 팀을 나눠서 카드 게임을 했던 것으로 확인이 됐고..."]

경찰은 손님 31명과 업주 22살 강 모 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습니다.

경찰은 방역당국의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 손님과 업주 모두 최대 3백만 원의 벌금과 함께 손해배상이 청구될 수 있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촬영기자:홍성훈/화면제공:대전경찰청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