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세균, 경선 후보 중도사퇴…호남 경선 영향은?
입력 2021.09.14 (07:47) 수정 2021.09.14 (08:15)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후보직 사퇴를 전격 선언했습니다.

앞선 지역 경선과 1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에 따른 것인데, 정 후보는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의사없이 당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이성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세균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경선 중도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정세균/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하나 되는 민주당,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백의종군하겠습니다."]

정 전 총리는 네차례 지역 경선과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기대에 못미치는 누적 득표율 4.27%에 그치자 긴급 회의를 통해 사퇴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정 후보 지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말을 아꼈습니다.

[정세균/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제가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말씀드렸듯이 저는 일관되게 민주당을 지지할 것입니다."]

이처럼 일단 후보 단일화에 선을 그은 가운데 호남 경선에서 정 전 총리의 지지세력 표심의 향배가 주목됩니다.

정 전 총리 사퇴로 호남 경선이 이재명-이낙연 후보의 뚜렷한 양강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지면서 정 전 총리 지지층 흡수가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호남 출신 후보 사퇴로 이낙연 후보가 호남 표 결집 효과를 볼 것이라는 분석이 있지만, 전략적 선택 성향이 강해질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오승용/킹핀정책리서치 대표 : "기존의 호남의 전략적 선택의 기준이 본선 경쟁력이었기 때문에 오히려 밴드왜건(대세 편승)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겁니다."]

정 전 총리 사퇴가 민주당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호남대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성각입니다.

영상편집:이성훈
  • 정세균, 경선 후보 중도사퇴…호남 경선 영향은?
    • 입력 2021-09-14 07:47:29
    • 수정2021-09-14 08:15:35
    뉴스광장(광주)
[앵커]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후보직 사퇴를 전격 선언했습니다.

앞선 지역 경선과 1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에 따른 것인데, 정 후보는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의사없이 당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이성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세균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경선 중도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정세균/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하나 되는 민주당,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백의종군하겠습니다."]

정 전 총리는 네차례 지역 경선과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기대에 못미치는 누적 득표율 4.27%에 그치자 긴급 회의를 통해 사퇴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정 후보 지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말을 아꼈습니다.

[정세균/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제가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말씀드렸듯이 저는 일관되게 민주당을 지지할 것입니다."]

이처럼 일단 후보 단일화에 선을 그은 가운데 호남 경선에서 정 전 총리의 지지세력 표심의 향배가 주목됩니다.

정 전 총리 사퇴로 호남 경선이 이재명-이낙연 후보의 뚜렷한 양강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지면서 정 전 총리 지지층 흡수가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호남 출신 후보 사퇴로 이낙연 후보가 호남 표 결집 효과를 볼 것이라는 분석이 있지만, 전략적 선택 성향이 강해질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오승용/킹핀정책리서치 대표 : "기존의 호남의 전략적 선택의 기준이 본선 경쟁력이었기 때문에 오히려 밴드왜건(대세 편승)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겁니다."]

정 전 총리 사퇴가 민주당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호남대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성각입니다.

영상편집:이성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