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울산 지역 인재 채용 광역화’ 첫 시동!
입력 2021.09.14 (08:19) 수정 2021.09.14 (09:16)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남혁신도시와 울산혁신도시 공공기관 사이의 지역 인재 채용 경계가 허물어집니다.

경상남도와 울산시가 두 지역 학교 졸업생을 이전공공기관 의무채용비율에 포함 시키기로 했기 때문인데요,

어제 처음 열린 온라인 채용설명회에서 만난 취업 준비생들의 기대감은 높았습니다.

보도에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온라인 화상으로 진행된 이전공공기관 채용설명회, 경남혁신도시의 국방기술품질원입니다.

[국방기술품질원 인사담당 : "이러한 인재상에 부합한다는 사실을 어필해주시면 좋은 결과 있으실 겁니다."]

취업 준비생들은 인사 담당자가 말하는 직무와 채용 절차에 귀를 기울입니다.

이번 경남과 울산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채용설명회는 오는 16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립니다.

국방기술품질원과 한국남동발전 등 경남의 8개 기관과 근로복지공단 등 울산의 3개 기관도 참여합니다.

경남과 울산 혁신도시 이전기관의 지역인재 채용의 문이 합쳐진 겁니다.

경상남도와 울산시의 지역 인재 광역화로 두 지역 학교 졸업생을 각 지역 이전공공기관 의무채용비율에 모두 포함 시키기로 했습니다.

취업 준비생들의 기대감은 큽니다.

[곽태현/경상국립대 4학년/취업준비생 : "최대한 다양한 직장을 직무에 맞게 알아보고 거기서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어져서 괜찮은 것 같습니다."]

경남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은 2018년 20.2%에서 지난해 24.3%까지 올랐고 울산은 경남보다 비중이 더 높습니다.

경상남도는 대학이 더 많은 부산시와의 지역 인재 채용 광역화는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습니다.

[박필제/경상남도 균형발전과 사무관 : "분석을 좀 해서 저희 쪽에 조금 유리할 때 그때 (부산과의)광역화를 하는 게 나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경남과 울산의 지역 인재 채용 광역화는 전국에서 세 번째.

기관들의 지역인재 채용률을 높이고 청년 인재가 경남에 정착하는 선순환을 이룰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촬영기자:조현석/영상편집:안진영/그래픽:백진영
  • ‘경남-울산 지역 인재 채용 광역화’ 첫 시동!
    • 입력 2021-09-14 08:19:44
    • 수정2021-09-14 09:16:34
    뉴스광장(창원)
[앵커]

경남혁신도시와 울산혁신도시 공공기관 사이의 지역 인재 채용 경계가 허물어집니다.

경상남도와 울산시가 두 지역 학교 졸업생을 이전공공기관 의무채용비율에 포함 시키기로 했기 때문인데요,

어제 처음 열린 온라인 채용설명회에서 만난 취업 준비생들의 기대감은 높았습니다.

보도에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온라인 화상으로 진행된 이전공공기관 채용설명회, 경남혁신도시의 국방기술품질원입니다.

[국방기술품질원 인사담당 : "이러한 인재상에 부합한다는 사실을 어필해주시면 좋은 결과 있으실 겁니다."]

취업 준비생들은 인사 담당자가 말하는 직무와 채용 절차에 귀를 기울입니다.

이번 경남과 울산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채용설명회는 오는 16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립니다.

국방기술품질원과 한국남동발전 등 경남의 8개 기관과 근로복지공단 등 울산의 3개 기관도 참여합니다.

경남과 울산 혁신도시 이전기관의 지역인재 채용의 문이 합쳐진 겁니다.

경상남도와 울산시의 지역 인재 광역화로 두 지역 학교 졸업생을 각 지역 이전공공기관 의무채용비율에 모두 포함 시키기로 했습니다.

취업 준비생들의 기대감은 큽니다.

[곽태현/경상국립대 4학년/취업준비생 : "최대한 다양한 직장을 직무에 맞게 알아보고 거기서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어져서 괜찮은 것 같습니다."]

경남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은 2018년 20.2%에서 지난해 24.3%까지 올랐고 울산은 경남보다 비중이 더 높습니다.

경상남도는 대학이 더 많은 부산시와의 지역 인재 채용 광역화는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습니다.

[박필제/경상남도 균형발전과 사무관 : "분석을 좀 해서 저희 쪽에 조금 유리할 때 그때 (부산과의)광역화를 하는 게 나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경남과 울산의 지역 인재 채용 광역화는 전국에서 세 번째.

기관들의 지역인재 채용률을 높이고 청년 인재가 경남에 정착하는 선순환을 이룰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촬영기자:조현석/영상편집:안진영/그래픽:백진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