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Z-화이자 교차접종 경찰관, 치료 받다 숨져
입력 2021.09.14 (08:29) 수정 2021.09.14 (08:47)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백신을 교차 접종한 50대 경찰관이 이상 반응으로 치료를 받다가 숨져 보건 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음성경찰서 소속 56살 A 씨는 5월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7월에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습니다.

이후 무기력증, 식욕 저하 등으로 청주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고열 등으로 증상이 악화해 서울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흘 뒤인 지난 11일 숨졌습니다.

유족들은 "A 씨가 별다른 기저질환이 없었다"고 밝힌 가운데 보건 당국은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AZ-화이자 교차접종 경찰관, 치료 받다 숨져
    • 입력 2021-09-14 08:29:20
    • 수정2021-09-14 08:47:09
    뉴스광장(청주)
코로나19 백신을 교차 접종한 50대 경찰관이 이상 반응으로 치료를 받다가 숨져 보건 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음성경찰서 소속 56살 A 씨는 5월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7월에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습니다.

이후 무기력증, 식욕 저하 등으로 청주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고열 등으로 증상이 악화해 서울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흘 뒤인 지난 11일 숨졌습니다.

유족들은 "A 씨가 별다른 기저질환이 없었다"고 밝힌 가운데 보건 당국은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