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사성 물질 검출 월성원전…주민 “대책 촉구”
입력 2021.09.14 (08:37) 수정 2021.09.14 (09:30)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월성원전에서 방사성 물질이 장기간에 걸쳐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는 1차 조사 결과가 발표됐는데요.

환경단체와 주민들은 국내 원전 관리실태를 보여주는 명백한 인재라며 대책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 검출 논란에 휩싸였던 경주 월성원전.

원자력안전위 민간조사단이 지난 반 년간 조사한 결과, 월성 1호기 주변 토양과 물에서 세슘-137과 삼중수소가 기준치 이상 검출됐고, 사용후핵연료 저장조에서 오랫동안 차수막 손상 등 부실이 잇따른 것이 드러났습니다.

환경단체들은 국내 원전의 관리 실태를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며, 즉각적인 조치와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장마리/그린피스 기후에너지 활동가 : "(월성) 2, 3, 4호기 역시도 저장조의 방수기능, 균열 여부에 대한 추가 조사가 즉각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원전 피해를 호소하며 7년 넘게 이주 대책을 요구해온 지역 주민들도 더는 원안위와 한수원을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황분희/월성원전 인접 지역 이주대책위원회 부위원장 : "(문제가) 완전히 밝혀졌는데도 괜찮다, 아직도 그런 소리를 하니까. 누구 하나 시에서나 지자체에서나 왜 이렇게 됐냐 말하는 거 없잖아요."]

최근 국회에 원전 지역 주민들의 피해를 구제할 이주대책지원법이 발의된 상황.

법안이 통과되면 전국 5개 원전 인근 주민 6천여 명이 이주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지만, 지난 20대 국회에서도 관련 법안들이 발의만 된 채 국회를 통과하지는 못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그래픽:이근희
  • 방사성 물질 검출 월성원전…주민 “대책 촉구”
    • 입력 2021-09-14 08:37:11
    • 수정2021-09-14 09:30:33
    뉴스광장(대구)
[앵커]

최근 월성원전에서 방사성 물질이 장기간에 걸쳐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는 1차 조사 결과가 발표됐는데요.

환경단체와 주민들은 국내 원전 관리실태를 보여주는 명백한 인재라며 대책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 검출 논란에 휩싸였던 경주 월성원전.

원자력안전위 민간조사단이 지난 반 년간 조사한 결과, 월성 1호기 주변 토양과 물에서 세슘-137과 삼중수소가 기준치 이상 검출됐고, 사용후핵연료 저장조에서 오랫동안 차수막 손상 등 부실이 잇따른 것이 드러났습니다.

환경단체들은 국내 원전의 관리 실태를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며, 즉각적인 조치와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장마리/그린피스 기후에너지 활동가 : "(월성) 2, 3, 4호기 역시도 저장조의 방수기능, 균열 여부에 대한 추가 조사가 즉각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원전 피해를 호소하며 7년 넘게 이주 대책을 요구해온 지역 주민들도 더는 원안위와 한수원을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황분희/월성원전 인접 지역 이주대책위원회 부위원장 : "(문제가) 완전히 밝혀졌는데도 괜찮다, 아직도 그런 소리를 하니까. 누구 하나 시에서나 지자체에서나 왜 이렇게 됐냐 말하는 거 없잖아요."]

최근 국회에 원전 지역 주민들의 피해를 구제할 이주대책지원법이 발의된 상황.

법안이 통과되면 전국 5개 원전 인근 주민 6천여 명이 이주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지만, 지난 20대 국회에서도 관련 법안들이 발의만 된 채 국회를 통과하지는 못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그래픽:이근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