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항 패싱’ 물류대란 악화…“상하이 운임 부산항보다 50% 비싸”
입력 2021.09.14 (10:18) 수정 2021.09.14 (10:33)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선사들 입장에선 운임을 많이 주는 곳에 선박을 빌려주려고 할텐데요,

이 때문에 지금 전 세계 선박들이 중국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임시 선박을 투입해도 숨통이 트이지 않는 부산항 물류 대란, 걱정입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년 넘게 계속되고 있는 해운물류 대란의 시발점은 미국발 물류망 정체 현상입니다.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미국 소비자의 상품 위주 소비가 증가해 항만 정체와 빈 컨테이너 부족, 육상 물류 공급망 과부하로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수출과 수입 화물 비율은 코로나 19 대유행 이전 1: 2.5였지만 현재 1:4.3으로 수입이 170%나 증가했습니다.

외국적 선사들은 대미 최대 수출국인 중국에 선박을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중국 상하이에서 출발해 미국 LA항까지 가는 컨테이너 선박 운임이 부산항에서 출발하는 것보다 50% 이상 비싸게 책정돼 부산항을 건너뛰고 가는 '패싱 현상'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조봉기/한국해운협회 상무 : "중국에서 미주 쪽으로 향하는 화물이 워낙 많고, 또 화주들이 경쟁적으로 운임을 (비싸게) 주기 때문에 많은 선사가 중국에서 한국을 기항하지 않고 패싱을 하고, 아니면 일부 스페이스를 줄여서 미국으로 직기항하기 때문에…."]

HMM 등 국적 선사들이 부산항에서 출발하는 임시 선박을 투입하고 있지만 수출 화물을 제시간에 처리하기엔 역부족입니다.

[노지환/HMM 홍보팀장 : "작년 8월부터 지금까지 매월 한 척 이상 임시선박을 투입하고 있는데 외국적 선사들 경우에는 중국에 임시선박을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있어서 국내 국적선사들이 부산항에 임시선박을 투입하고 있지만, 어느 정도 한계가 있는 상황입니다."]

화물은 미국으로 몰리고, 선박은 중국으로 집중되는 현상이 계속돼 국내 수출업계가 해운물류 대란을 극복하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촬영기자:허선귀/그래픽:최유리/편집:김종수
  • ‘부산항 패싱’ 물류대란 악화…“상하이 운임 부산항보다 50% 비싸”
    • 입력 2021-09-14 10:18:13
    • 수정2021-09-14 10:33:29
    930뉴스(부산)
[앵커]

선사들 입장에선 운임을 많이 주는 곳에 선박을 빌려주려고 할텐데요,

이 때문에 지금 전 세계 선박들이 중국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임시 선박을 투입해도 숨통이 트이지 않는 부산항 물류 대란, 걱정입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년 넘게 계속되고 있는 해운물류 대란의 시발점은 미국발 물류망 정체 현상입니다.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미국 소비자의 상품 위주 소비가 증가해 항만 정체와 빈 컨테이너 부족, 육상 물류 공급망 과부하로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수출과 수입 화물 비율은 코로나 19 대유행 이전 1: 2.5였지만 현재 1:4.3으로 수입이 170%나 증가했습니다.

외국적 선사들은 대미 최대 수출국인 중국에 선박을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중국 상하이에서 출발해 미국 LA항까지 가는 컨테이너 선박 운임이 부산항에서 출발하는 것보다 50% 이상 비싸게 책정돼 부산항을 건너뛰고 가는 '패싱 현상'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조봉기/한국해운협회 상무 : "중국에서 미주 쪽으로 향하는 화물이 워낙 많고, 또 화주들이 경쟁적으로 운임을 (비싸게) 주기 때문에 많은 선사가 중국에서 한국을 기항하지 않고 패싱을 하고, 아니면 일부 스페이스를 줄여서 미국으로 직기항하기 때문에…."]

HMM 등 국적 선사들이 부산항에서 출발하는 임시 선박을 투입하고 있지만 수출 화물을 제시간에 처리하기엔 역부족입니다.

[노지환/HMM 홍보팀장 : "작년 8월부터 지금까지 매월 한 척 이상 임시선박을 투입하고 있는데 외국적 선사들 경우에는 중국에 임시선박을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있어서 국내 국적선사들이 부산항에 임시선박을 투입하고 있지만, 어느 정도 한계가 있는 상황입니다."]

화물은 미국으로 몰리고, 선박은 중국으로 집중되는 현상이 계속돼 국내 수출업계가 해운물류 대란을 극복하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촬영기자:허선귀/그래픽:최유리/편집:김종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