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박 건조 작업 중 30대 외국인 근로자 질식
입력 2021.09.14 (10:21) 수정 2021.09.14 (10:33)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어젯밤 10시쯤 부산 영도구 대선조선에서 건조 중인 선박 안의 탱크에 우즈베키스탄 국적 30대 근로자가 쓰러져 있는 것을 119구조대가 구조했습니다.

해당 근로자는 응급 처치를 받은 뒤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탱크 안에서 도장 작업을 하다 근로자가 질식한 것으로 보고, 조선소 측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선박 건조 작업 중 30대 외국인 근로자 질식
    • 입력 2021-09-14 10:21:26
    • 수정2021-09-14 10:33:29
    930뉴스(부산)
어젯밤 10시쯤 부산 영도구 대선조선에서 건조 중인 선박 안의 탱크에 우즈베키스탄 국적 30대 근로자가 쓰러져 있는 것을 119구조대가 구조했습니다.

해당 근로자는 응급 처치를 받은 뒤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탱크 안에서 도장 작업을 하다 근로자가 질식한 것으로 보고, 조선소 측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