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통상장관 회담서 우리 정부 신기술·공급망 대화채널 신설 제안
입력 2021.09.14 (10:42) 수정 2021.09.14 (10:43) 경제
정부가 미국 정부에 신기술 및 안정적 공급망 관련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대화채널 신설을 제안했습니다.

오늘(1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방미 중인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은 현지시간으로 어제(13일) 워싱턴 D.C.에서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가진 한미 통상장관 회담에서 이러한 제안을 했습니다.

이에 미국 측은 우리 측 제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산업부는 전했습니다.

이번 회담은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이후 양국 간 첫 장관급 대면 회담으로, 경제·통상 분야의 실질적인 후속 성과 창출을 위해 열렸습니다.

양국 통상장관은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에 대응해 공급망 및 기술통상, 글로벌 백신 공급 확대, 기후변화 대응 등과 관련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세계무역기구(WTO) 개혁, 수산보조금 협상 등 WTO 각료회의(MC-12)의 성과 창출을 위해 지속해서 협력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한미 통상장관 회담서 우리 정부 신기술·공급망 대화채널 신설 제안
    • 입력 2021-09-14 10:42:29
    • 수정2021-09-14 10:43:42
    경제
정부가 미국 정부에 신기술 및 안정적 공급망 관련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대화채널 신설을 제안했습니다.

오늘(1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방미 중인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은 현지시간으로 어제(13일) 워싱턴 D.C.에서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가진 한미 통상장관 회담에서 이러한 제안을 했습니다.

이에 미국 측은 우리 측 제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산업부는 전했습니다.

이번 회담은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이후 양국 간 첫 장관급 대면 회담으로, 경제·통상 분야의 실질적인 후속 성과 창출을 위해 열렸습니다.

양국 통상장관은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에 대응해 공급망 및 기술통상, 글로벌 백신 공급 확대, 기후변화 대응 등과 관련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세계무역기구(WTO) 개혁, 수산보조금 협상 등 WTO 각료회의(MC-12)의 성과 창출을 위해 지속해서 협력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