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연휴 이동 인원 3,226만 명…21·22일 가장 혼잡
입력 2021.09.14 (11:00) 경제
올해 추석 연휴 동안 전국의 귀성·귀경 이동 인원이 3,226만 명으로 추산됐습니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오는 17일과 22일 사이 이동 인원이 지난해 추석보다 3.5%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추석 연휴 하루평균 이동 인원은 538만 명, 추석 당일인 21일 가장 많은 626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이동하는 사람들의 93.6%는 승용차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어 버스 3.2%, 철도 2%, 항공 0.7%, 해운 0.5% 순이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귀성‧귀경‧여행 수요가 섞인 추석 당일(21일)과 추석 다음날(22일) 오후 시간대(14시~15의 혼잡이 가장 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연휴 동안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실내 취식이 금지됩니다. 또한, 메뉴는 포장만 허용됩니다.

또한 안성, 이천, 화성, 용인, 백양사, 섬진강, 함평천지, 보성녹차, 통도사 등 9개 휴게소에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가 운영됩니다.

정부는 17일부터 6일간을 추석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지정하고, 방역은 물론 난폭운전과 음주운전 등도 집중 단속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추석 연휴 이동 인원 3,226만 명…21·22일 가장 혼잡
    • 입력 2021-09-14 11:00:30
    경제
올해 추석 연휴 동안 전국의 귀성·귀경 이동 인원이 3,226만 명으로 추산됐습니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오는 17일과 22일 사이 이동 인원이 지난해 추석보다 3.5%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추석 연휴 하루평균 이동 인원은 538만 명, 추석 당일인 21일 가장 많은 626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이동하는 사람들의 93.6%는 승용차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어 버스 3.2%, 철도 2%, 항공 0.7%, 해운 0.5% 순이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귀성‧귀경‧여행 수요가 섞인 추석 당일(21일)과 추석 다음날(22일) 오후 시간대(14시~15의 혼잡이 가장 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연휴 동안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실내 취식이 금지됩니다. 또한, 메뉴는 포장만 허용됩니다.

또한 안성, 이천, 화성, 용인, 백양사, 섬진강, 함평천지, 보성녹차, 통도사 등 9개 휴게소에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가 운영됩니다.

정부는 17일부터 6일간을 추석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지정하고, 방역은 물론 난폭운전과 음주운전 등도 집중 단속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