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찬투’ 북상에 강한 비바람…이 시각 제주
입력 2021.09.14 (11:13) 수정 2021.09.14 (11:21)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고 있습니다.

이번 태풍은 이례적으로 중국을 거친 뒤 제주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됐는데요.

제주 취재기자 연결해 현재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허지영 기자, 비가 많이 내리고 있군요?

[리포트]

그렇습니다.

북상하는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제주 시내엔 계속해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빗줄기가 굵어졌다, 약해졌다를 반복하고 있는데요.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 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제주 전 지역에 호우특보와 강풍특보가 발효됐습니다.

밤 사이 많은 비가 내리며 어제부터 오늘 오전 10시까지 한라산 삼각봉이 400mm 넘는 강수량을 기록했고, 서귀포시 강정동과 표선면 가시리 등 동·남부 지역에도 200mm 넘는 비가 내렸습니다.

특히 오전 한때 서귀포시에 시간당 최대 80mm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는데요.

서귀포시 서호동 도로에서 차량이 침수돼 1명이 구조됐고, 강정동의 한 가정집도 침수돼 소방본부가 배수 지원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이번 태풍은 중국 해상에 머문 뒤 급격하게 방향을 틀어 제주를 지나는 독특한 이동 경로가 특징입니다.

현재 중국 상하이 동쪽 약 210km 해상을 지나, 내일까지 매우 느리게 이동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는데요.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오늘 하루 제주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7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내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많은 곳은 300mm, 그 밖의 지역엔 100~200mm입니다.

또, 큰 나무가 흔들릴 정도인 초속 20m 이상의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피해 없도록 대비가 필요합니다.

특히 이번 태풍은 이번 주 금요일인 17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늘 제주를 오가는 여객선의 운항은 일부 통제됐고, 항공편 이용객도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제주시청에서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촬영기자:고진현/영상편집:김영훈
  • 태풍 ‘찬투’ 북상에 강한 비바람…이 시각 제주
    • 입력 2021-09-14 11:12:59
    • 수정2021-09-14 11:21:02
[앵커]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고 있습니다.

이번 태풍은 이례적으로 중국을 거친 뒤 제주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됐는데요.

제주 취재기자 연결해 현재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허지영 기자, 비가 많이 내리고 있군요?

[리포트]

그렇습니다.

북상하는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제주 시내엔 계속해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빗줄기가 굵어졌다, 약해졌다를 반복하고 있는데요.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 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제주 전 지역에 호우특보와 강풍특보가 발효됐습니다.

밤 사이 많은 비가 내리며 어제부터 오늘 오전 10시까지 한라산 삼각봉이 400mm 넘는 강수량을 기록했고, 서귀포시 강정동과 표선면 가시리 등 동·남부 지역에도 200mm 넘는 비가 내렸습니다.

특히 오전 한때 서귀포시에 시간당 최대 80mm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는데요.

서귀포시 서호동 도로에서 차량이 침수돼 1명이 구조됐고, 강정동의 한 가정집도 침수돼 소방본부가 배수 지원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이번 태풍은 중국 해상에 머문 뒤 급격하게 방향을 틀어 제주를 지나는 독특한 이동 경로가 특징입니다.

현재 중국 상하이 동쪽 약 210km 해상을 지나, 내일까지 매우 느리게 이동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는데요.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오늘 하루 제주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7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내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많은 곳은 300mm, 그 밖의 지역엔 100~200mm입니다.

또, 큰 나무가 흔들릴 정도인 초속 20m 이상의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피해 없도록 대비가 필요합니다.

특히 이번 태풍은 이번 주 금요일인 17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늘 제주를 오가는 여객선의 운항은 일부 통제됐고, 항공편 이용객도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제주시청에서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촬영기자:고진현/영상편집:김영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