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12 헤드라인]
입력 2021.09.14 (11:59) 수정 2021.09.14 (12: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신규 확진 1,497명…“추석 전 1차 접종 70% 달성”

수도권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오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497명을 기록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1차 접종 목표치 70%를 이번 주 안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대검, 윤 총장 장모 문건 작성”…“오보·국회 질의 대비용”

대검찰청이 윤석열 검찰총장 재직시절 윤 총장 장모 관련 의혹에 대한 문건을 작성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대검이 윤 전 총장의 가족 문제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대검 관계자는 “오보와 국회 질의 등에 대비해 당연히 파악해야 하는 내용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공정위, ‘운영체제 강제’ 구글에 2천억 원대 과징금

공정거래위원회가 구글에 2천억 원이 넘는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구글이 스마트폰 제조사 등을 사실상 압박해 경쟁사 운영 체제를 쓰지 못하도록 강제한 것은 시장 지배적인 지위를 남용한 것으로, 혁신과 경쟁을 저해하는 행위라고 공정위는 판단했습니다.

14호 태풍 ‘찬투’ 금요일 오전 제주 근접

중국 상하이 동쪽에 머물고 있는 제14호 태풍 ‘찬투’는 이후 경로를 동쪽으로 틀어 금요일 새벽 제주에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도 전역엔 호우특보와 강풍특보가 내려졌습니다.
  • [뉴스12 헤드라인]
    • 입력 2021-09-14 11:59:58
    • 수정2021-09-14 12:05:47
    뉴스 12
신규 확진 1,497명…“추석 전 1차 접종 70% 달성”

수도권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오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497명을 기록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1차 접종 목표치 70%를 이번 주 안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대검, 윤 총장 장모 문건 작성”…“오보·국회 질의 대비용”

대검찰청이 윤석열 검찰총장 재직시절 윤 총장 장모 관련 의혹에 대한 문건을 작성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대검이 윤 전 총장의 가족 문제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대검 관계자는 “오보와 국회 질의 등에 대비해 당연히 파악해야 하는 내용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공정위, ‘운영체제 강제’ 구글에 2천억 원대 과징금

공정거래위원회가 구글에 2천억 원이 넘는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구글이 스마트폰 제조사 등을 사실상 압박해 경쟁사 운영 체제를 쓰지 못하도록 강제한 것은 시장 지배적인 지위를 남용한 것으로, 혁신과 경쟁을 저해하는 행위라고 공정위는 판단했습니다.

14호 태풍 ‘찬투’ 금요일 오전 제주 근접

중국 상하이 동쪽에 머물고 있는 제14호 태풍 ‘찬투’는 이후 경로를 동쪽으로 틀어 금요일 새벽 제주에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도 전역엔 호우특보와 강풍특보가 내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