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장모 문건’ 반격…야 “박지원 공모” 맹공
입력 2021.09.14 (12:11) 수정 2021.09.14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작성했다는 윤석열 전 총장 장모 관련 문건은 정치권으로도 불똥이 튀었습니다.

여당은 '장모 문건' 의혹을 고리로 윤 전 총장을 정면 겨냥한 반면, 야당은 박지원 국정원장의 '고발 사주' 공모 의혹을 전면에 내세우며 맹공을 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시절 장모 사건 대응 문건 작성 의혹을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이 검찰권을 사유화하고,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 활동까지 나선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지휘 책임자로 모를 수도 없고, 몰랐다면 그 자체로 책임을 져야 하는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지키기를 넘어 국기문란 쿠데타의 공범임을 보여줬다"고 맹비난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박지원 국정원장의 '고발 사주' 의혹 개입설을 부각하는 데 화력을 쏟고 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2012년 대선 전 불거진 국정원의 대선 개입 사건을 거론하며, 박지원 국정원장의 '고발 사주' 공모 의혹이 국민에게 트라우마를 남겼던 과거 사례를 연상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원의 정치 중립을 위해 박 원장이 거취 문제를 선택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고발 사주' 의혹을 비롯해 네거티브 공격에 대응할 당 차원의 공명선거추진단도 본격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도 고발 사주 의혹과 윤 전 총장 장모 문건 대응 의혹을 놓고 여야간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법사위에 나온 박범계 법무장관은 장모 사건 대응 문건에 대해 문건의 형식과 근거에 대한 초동적인 점검을 해봐야 할 것같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김은주
  • 여 ‘장모 문건’ 반격…야 “박지원 공모” 맹공
    • 입력 2021-09-14 12:11:09
    • 수정2021-09-14 13:00:05
    뉴스 12
[앵커]

검찰이 작성했다는 윤석열 전 총장 장모 관련 문건은 정치권으로도 불똥이 튀었습니다.

여당은 '장모 문건' 의혹을 고리로 윤 전 총장을 정면 겨냥한 반면, 야당은 박지원 국정원장의 '고발 사주' 공모 의혹을 전면에 내세우며 맹공을 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시절 장모 사건 대응 문건 작성 의혹을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이 검찰권을 사유화하고,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 활동까지 나선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지휘 책임자로 모를 수도 없고, 몰랐다면 그 자체로 책임을 져야 하는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지키기를 넘어 국기문란 쿠데타의 공범임을 보여줬다"고 맹비난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박지원 국정원장의 '고발 사주' 의혹 개입설을 부각하는 데 화력을 쏟고 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2012년 대선 전 불거진 국정원의 대선 개입 사건을 거론하며, 박지원 국정원장의 '고발 사주' 공모 의혹이 국민에게 트라우마를 남겼던 과거 사례를 연상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원의 정치 중립을 위해 박 원장이 거취 문제를 선택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고발 사주' 의혹을 비롯해 네거티브 공격에 대응할 당 차원의 공명선거추진단도 본격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도 고발 사주 의혹과 윤 전 총장 장모 문건 대응 의혹을 놓고 여야간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법사위에 나온 박범계 법무장관은 장모 사건 대응 문건에 대해 문건의 형식과 근거에 대한 초동적인 점검을 해봐야 할 것같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김은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