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범계 ‘고발 사주’ 의혹 “윤석열, 어떤 역할을 했는지 규명해야
입력 2021.09.14 (14:53) 수정 2021.09.14 (15:00) 정치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윤 전 총장을 핵심 수사 대상이라고 말한 근거가 무엇이냐’고 묻자 “수사정보정책관실의 관여 여부를 떠나 야권 유력 대선주자고 검찰총장이었던 윤 전 총장 시절에 문무일 전 총장 때 없어졌던 구습이 부활한 것이 아니냐는 국민 의혹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그렇기 때문에 윤 전 총장이 어떤 기능과 역할을 했는지 규명해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박범계 장관은 민주당 김영배 의원이 ‘손 검사를 직무정지 조치하고 수사로 전환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묻자 “공수처가 이미 수사를 개시했고 굉장히 빠른 속도로 수사하고 있다”며“ 대검 감찰부에 의한 진상조사가 상당히 유의미하게 진행돼 본질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박 장관은 이어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로 거론되는 손준성 검사가 윤 전 총장과 특별한 관계에 있다고 보는 이유에 대해서는 “지난해 2월 기준 검찰총장이 소위 부장들, 즉 ‘계선조직’을 전부 바꿔 달라는 취지의 보도들이 있었는데 그때 부임한 사람이 손 검사”라며 “믿을 만한 사람이 그밖에 없었지 않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 일상적인 행태, 또 회의의 주제방식과 그 외 두어가지 더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장관은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가 받은 고발장 초안에 붙어 있던 ’손준성 보냄‘ 표시가 손준성 검사라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무리가 없겠다”고 대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범계 ‘고발 사주’ 의혹 “윤석열, 어떤 역할을 했는지 규명해야
    • 입력 2021-09-14 14:53:55
    • 수정2021-09-14 15:00:51
    정치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윤 전 총장을 핵심 수사 대상이라고 말한 근거가 무엇이냐’고 묻자 “수사정보정책관실의 관여 여부를 떠나 야권 유력 대선주자고 검찰총장이었던 윤 전 총장 시절에 문무일 전 총장 때 없어졌던 구습이 부활한 것이 아니냐는 국민 의혹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그렇기 때문에 윤 전 총장이 어떤 기능과 역할을 했는지 규명해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박범계 장관은 민주당 김영배 의원이 ‘손 검사를 직무정지 조치하고 수사로 전환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묻자 “공수처가 이미 수사를 개시했고 굉장히 빠른 속도로 수사하고 있다”며“ 대검 감찰부에 의한 진상조사가 상당히 유의미하게 진행돼 본질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박 장관은 이어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로 거론되는 손준성 검사가 윤 전 총장과 특별한 관계에 있다고 보는 이유에 대해서는 “지난해 2월 기준 검찰총장이 소위 부장들, 즉 ‘계선조직’을 전부 바꿔 달라는 취지의 보도들이 있었는데 그때 부임한 사람이 손 검사”라며 “믿을 만한 사람이 그밖에 없었지 않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 일상적인 행태, 또 회의의 주제방식과 그 외 두어가지 더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장관은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가 받은 고발장 초안에 붙어 있던 ’손준성 보냄‘ 표시가 손준성 검사라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무리가 없겠다”고 대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