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산 처분’ 갈등으로 남편 때려 숨지게 한 60대 여성 실형
입력 2021.09.14 (15:30) 수정 2021.09.14 (15:44) 사회
재산 처분 때 자신과 상의하지 않았다며, 남편을 때려 숨지게 한 60대 여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윤경아)는 지난 10일, 상해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9살 여성 A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5월, 거동이 불편해 누워있던 60대 남편을 이틀에 걸쳐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에게 가한 상해의 횟수나 정도, 방법 등을 비추어 보면 A 씨의 죄책은 매우 무겁다.”라며 A 씨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도 A 씨가 반성하고 있고, 만 69세로 고령인 점, 피해자의 건강상태가 A 씨의 폭행 이전부터 안 좋았던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재산 처분’ 갈등으로 남편 때려 숨지게 한 60대 여성 실형
    • 입력 2021-09-14 15:30:40
    • 수정2021-09-14 15:44:01
    사회
재산 처분 때 자신과 상의하지 않았다며, 남편을 때려 숨지게 한 60대 여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윤경아)는 지난 10일, 상해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9살 여성 A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5월, 거동이 불편해 누워있던 60대 남편을 이틀에 걸쳐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에게 가한 상해의 횟수나 정도, 방법 등을 비추어 보면 A 씨의 죄책은 매우 무겁다.”라며 A 씨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도 A 씨가 반성하고 있고, 만 69세로 고령인 점, 피해자의 건강상태가 A 씨의 폭행 이전부터 안 좋았던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