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열 캠프, “문건 보고받지 않았고, 작성경위 모른다”
입력 2021.09.14 (15:53) 수정 2021.09.14 (16:09)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경선 후보 측은 지난해 대검이 윤 후보의 장모 의혹에 대응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만들었다는 언론 보도에 “문건을 보고받은 사실이 없고, 누가, 어떤 경위로 위 문건을 작성한 것인지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습니다.

윤 후보 측은 오늘(14일) 기자단 공지를 통해 “문건 내용상 검찰 소관부서에서 언론 또는 국회 대응을 위해 기초적 사실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보이고, 이는 검찰총장에게 개별적으로 보고할 필요가 없는 통상 업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장모 측 변호인은 관련자 판결문 등 훨씬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으므로 세계일보가 공개한 문건이 변호에 도움을 주기 위한 자료라는 것은 사실과 다르며, 변호인도 참고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기관장에 대한 언론 보도가 이어지면 설명을 위한 참고자료를 만드는 것은 기관의 통상 업무”라면서 “기관장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을 때 기관이 청문회 준비를 위한 참고자료를 만드는 것과 같은 성격”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윤 후보 측은 또, “세계일보가 보도한 문건에 ‘대응방안’이 없는 만큼 ‘대응문건’이란 말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세계일보는 윤 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대검이 윤 후보의 장모가 연루된 의혹에 대응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만들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해당 문건엔 윤 후보의 장모가 관계된 ▲도촌동 부동산 사건 ▲정대택 씨 관련 사건 ▲의료법 위반 사건 ▲양평 오피스텔 사기 사건 관련 인물들에 대한 검찰 수사 과정과 법원 선고 내용 등이 정리돼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석열 캠프, “문건 보고받지 않았고, 작성경위 모른다”
    • 입력 2021-09-14 15:53:19
    • 수정2021-09-14 16:09:18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경선 후보 측은 지난해 대검이 윤 후보의 장모 의혹에 대응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만들었다는 언론 보도에 “문건을 보고받은 사실이 없고, 누가, 어떤 경위로 위 문건을 작성한 것인지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습니다.

윤 후보 측은 오늘(14일) 기자단 공지를 통해 “문건 내용상 검찰 소관부서에서 언론 또는 국회 대응을 위해 기초적 사실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보이고, 이는 검찰총장에게 개별적으로 보고할 필요가 없는 통상 업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장모 측 변호인은 관련자 판결문 등 훨씬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으므로 세계일보가 공개한 문건이 변호에 도움을 주기 위한 자료라는 것은 사실과 다르며, 변호인도 참고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기관장에 대한 언론 보도가 이어지면 설명을 위한 참고자료를 만드는 것은 기관의 통상 업무”라면서 “기관장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을 때 기관이 청문회 준비를 위한 참고자료를 만드는 것과 같은 성격”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윤 후보 측은 또, “세계일보가 보도한 문건에 ‘대응방안’이 없는 만큼 ‘대응문건’이란 말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세계일보는 윤 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대검이 윤 후보의 장모가 연루된 의혹에 대응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만들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해당 문건엔 윤 후보의 장모가 관계된 ▲도촌동 부동산 사건 ▲정대택 씨 관련 사건 ▲의료법 위반 사건 ▲양평 오피스텔 사기 사건 관련 인물들에 대한 검찰 수사 과정과 법원 선고 내용 등이 정리돼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