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교통공사 노조 “정부와 서울시가 응답할 차례…서둘러 지원책 마련해야”
입력 2021.09.14 (16:51) 수정 2021.09.14 (16:54) 사회
서울 지하철 파업을 철회한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이제 정부와 서울시가 응답할 차례”라며 지원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오늘(14일) 성명을 내고 “도시철도의 심각한 재정난을 강 건너 불 보듯 하던 태도를 버리고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어제(13일) 오후 3시부터 최종 교섭을 시작해 어젯밤 11시 20분경 잠정 합의안을 마련하고 파업을 철회했습니다.

노사는 공사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적 구조조정이 없도록 ‘노사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안전 강화 및 재정 여건 개선을 위한 경영 정상화 방안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또, 공사의 재정위기 극복 및 재정 정상화를 위해 정부와 서울시에 공익서비스 비용 손실 보전 등을 건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아울러 심야 연장운행 폐지와 7호선 연장구간 운영권 이관을 추진하고, 인력운영 등에 대해 별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대해 노조는 성명에서 “재정위기에 대한 해법으로 인력감축, 안전관리 외주화 등 구조조정을 밀어붙인 서울시의 잘못된 정책에 제동을 걸었다는 의미가 있다”며 “이번 합의는 지하철의 재정위기를 안전비용 절감과 교통복지 축소라는 극약처방이 아닌 사회 공공적 책임으로 풀어가야 한다는 점을 역설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지금의 재정위기가 ‘안전위기’, 그리고 교통복지 축소 등 ‘공공성 위기’로 이어지지 않도록 서둘러 지원책을 마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교통공사 노조 “정부와 서울시가 응답할 차례…서둘러 지원책 마련해야”
    • 입력 2021-09-14 16:51:22
    • 수정2021-09-14 16:54:28
    사회
서울 지하철 파업을 철회한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이제 정부와 서울시가 응답할 차례”라며 지원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오늘(14일) 성명을 내고 “도시철도의 심각한 재정난을 강 건너 불 보듯 하던 태도를 버리고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어제(13일) 오후 3시부터 최종 교섭을 시작해 어젯밤 11시 20분경 잠정 합의안을 마련하고 파업을 철회했습니다.

노사는 공사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적 구조조정이 없도록 ‘노사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안전 강화 및 재정 여건 개선을 위한 경영 정상화 방안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또, 공사의 재정위기 극복 및 재정 정상화를 위해 정부와 서울시에 공익서비스 비용 손실 보전 등을 건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아울러 심야 연장운행 폐지와 7호선 연장구간 운영권 이관을 추진하고, 인력운영 등에 대해 별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대해 노조는 성명에서 “재정위기에 대한 해법으로 인력감축, 안전관리 외주화 등 구조조정을 밀어붙인 서울시의 잘못된 정책에 제동을 걸었다는 의미가 있다”며 “이번 합의는 지하철의 재정위기를 안전비용 절감과 교통복지 축소라는 극약처방이 아닌 사회 공공적 책임으로 풀어가야 한다는 점을 역설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지금의 재정위기가 ‘안전위기’, 그리고 교통복지 축소 등 ‘공공성 위기’로 이어지지 않도록 서둘러 지원책을 마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