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12살 초등생에 백신 오접종…“19살과 헷갈려”
입력 2021.09.14 (19:05) 수정 2021.09.14 (20:09)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북에 있는 소아청소년과 의원에서 의료진 착오로 초등학생에게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방역당국이 해당 학생의 건강에 이상이 없다고 밝혔지만, 오접종을 막을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앵커]

전북 전주의 소아청소년과 의원.

초등학교 6학년인 남학생이 어머니와 함께 이곳을 방문했습니다.

다래끼 치료 때문이었는데, 의료진은 이 초등학생에게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습니다.

같은 시각 의원에 있던 19살 남성에게 놔야 할 백신을 잘못 접종한 겁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 "(접종 대상자) 안내를 12세 아이가, 부모님이 잠깐 화장실에 간 사이에 잘못 듣고 자기를 부르는 줄 알고 주사실에…."]

방역 당국은 해당 초등학생의 덩치가 커 의료진이 착각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해당 초등학생이 접종 전 의료진에게 눈이 아파서 왔다고 말한 만큼, 접종 대상자 확인 절차를 제대로 지키지 않은 오접종이 맞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해당 초등학생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 "미국이라든지 이스라엘 같은 경우에는 12세 학생의 경우에도 접종 대상자이기 때문에…."]

방역당국은 해당 의원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뒤 백신 접종 위탁 계약 해지 등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내에 보고된 코로나19 백신 오접종은 천8백여 건, 이 가운데 대상자 오류는 백23건이었습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 12살 초등생에 백신 오접종…“19살과 헷갈려”
    • 입력 2021-09-14 19:05:32
    • 수정2021-09-14 20:09:23
    뉴스7(전주)
[앵커]

전북에 있는 소아청소년과 의원에서 의료진 착오로 초등학생에게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방역당국이 해당 학생의 건강에 이상이 없다고 밝혔지만, 오접종을 막을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앵커]

전북 전주의 소아청소년과 의원.

초등학교 6학년인 남학생이 어머니와 함께 이곳을 방문했습니다.

다래끼 치료 때문이었는데, 의료진은 이 초등학생에게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습니다.

같은 시각 의원에 있던 19살 남성에게 놔야 할 백신을 잘못 접종한 겁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 "(접종 대상자) 안내를 12세 아이가, 부모님이 잠깐 화장실에 간 사이에 잘못 듣고 자기를 부르는 줄 알고 주사실에…."]

방역 당국은 해당 초등학생의 덩치가 커 의료진이 착각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해당 초등학생이 접종 전 의료진에게 눈이 아파서 왔다고 말한 만큼, 접종 대상자 확인 절차를 제대로 지키지 않은 오접종이 맞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해당 초등학생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 "미국이라든지 이스라엘 같은 경우에는 12세 학생의 경우에도 접종 대상자이기 때문에…."]

방역당국은 해당 의원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뒤 백신 접종 위탁 계약 해지 등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내에 보고된 코로나19 백신 오접종은 천8백여 건, 이 가운데 대상자 오류는 백23건이었습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