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검, ‘윤석열 장모’ 문건 작성 의혹…“오보 대응 차원”
입력 2021.09.14 (19:25) 수정 2021.09.14 (20:11)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 중이던 시기,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 최 모 씨 관련 사건에 대응하기 위한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대검은 실제 내부에서 문건이 작성됐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 씨와 관련된 사건들이 정리된 3쪽짜리 문건을 세계일보가 공개했습니다.

최 씨 관련 사건을 사건별, 인물별로 정리했습니다.

지금도 재판이 진행 중인 '도촌동 부동산' 사건의 경우, 과거 고소 처리 과정이 경과 순으로 상세히 적혀있는데, 최 씨는 '피해자'로 기재됐습니다.

최 씨와 오랜 시간 소송을 벌여온 정대택 씨에 대해서는 사건 판결 기록 5건과 혐의를 별도의 표로 담았습니다.

이 밖에도 최 씨의 의료법 위반 사건과, 양평 오피스텔 사기 사건 등 과거 처리된 사건의 검찰 수사 과정과 법원 선고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세계일보는 이 문건이 윤 전 총장이 재직 중이던 지난해 3월 대검찰청 내부에서 작성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는 최 씨가 '도촌동 부동산' 사건과 관련해 통장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고발돼 검찰 조사가 진행되던 때입니다.

윤 전 총장의 가족 문제에 대검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대검 관계자는 실제로 내부에서 문건을 작성했는지, 했다면 어느 부서에서 했는지 등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처리한 윤 전 총장 장모 관련 사건들을 놓고 문제 제기가 많았던 때라며, 문건 내용 자체는 국회 답변이나 오보 대응 등을 위해 당연히 파악해야 하는 내용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는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등으로 지난 7월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가, 지난 9일 보석 석방됐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영상편집:신남규
  • 대검, ‘윤석열 장모’ 문건 작성 의혹…“오보 대응 차원”
    • 입력 2021-09-14 19:25:05
    • 수정2021-09-14 20:11:45
    뉴스7(청주)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 중이던 시기,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 최 모 씨 관련 사건에 대응하기 위한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대검은 실제 내부에서 문건이 작성됐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 씨와 관련된 사건들이 정리된 3쪽짜리 문건을 세계일보가 공개했습니다.

최 씨 관련 사건을 사건별, 인물별로 정리했습니다.

지금도 재판이 진행 중인 '도촌동 부동산' 사건의 경우, 과거 고소 처리 과정이 경과 순으로 상세히 적혀있는데, 최 씨는 '피해자'로 기재됐습니다.

최 씨와 오랜 시간 소송을 벌여온 정대택 씨에 대해서는 사건 판결 기록 5건과 혐의를 별도의 표로 담았습니다.

이 밖에도 최 씨의 의료법 위반 사건과, 양평 오피스텔 사기 사건 등 과거 처리된 사건의 검찰 수사 과정과 법원 선고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세계일보는 이 문건이 윤 전 총장이 재직 중이던 지난해 3월 대검찰청 내부에서 작성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는 최 씨가 '도촌동 부동산' 사건과 관련해 통장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고발돼 검찰 조사가 진행되던 때입니다.

윤 전 총장의 가족 문제에 대검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대검 관계자는 실제로 내부에서 문건을 작성했는지, 했다면 어느 부서에서 했는지 등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처리한 윤 전 총장 장모 관련 사건들을 놓고 문제 제기가 많았던 때라며, 문건 내용 자체는 국회 답변이나 오보 대응 등을 위해 당연히 파악해야 하는 내용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는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등으로 지난 7월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가, 지난 9일 보석 석방됐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영상편집:신남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