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목상권 침해 논란’ 카카오 “3천억 상생기금 마련하고 일부 사업 조정”
입력 2021.09.14 (19:31) 수정 2021.09.14 (19:37)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카카오가 최근 골목상권 침해 논란이 일었던 사업 일부를 정리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3천억 원 규모의 기금도 조성합니다.

정다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어발식 사업 확장으로 비판 받고 있는 카카오가 상생 방안을 내놨습니다.

우선 카카오 계열사 가운데 골목 상권 침해 논란이 컸던 카카오모빌리티 사업을 일부 조정합니다.

꽃과 간식, 샐러드 배달 중개 사업에서 철수하고, 돈을 더 내면 카카오택시를 빨리 배정해주는 '스마트호출' 서비스를 폐지합니다.

택시 기사를 대상으로 한 프로멤버십 요금과 대리운전 중개 수수료도 낮춥니다.

이와 동시에 골목상권 관련 논란이 있는 사업은 계열사 정리와 철수까지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카카오는 앞으로 IT혁신과 이용자 후생을 더하는 영역으로 사업을 넓히겠다고 밝혔습니다.

카카오는 또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5년간 3천억 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합니다.

창업자인 김범수 이사회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투자전문업체 '케이큐브홀딩스'는 사회적 기업으로 전환할 계획입니다.

케이큐브홀딩스는 카카오 지분 10.59%를 갖고 있는데, 금융사 자격으로 비금융계열사인 카카오에 의결권을 행사했다는 혐의로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카카오는 오늘 카카오와 주요 계열사 대표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상생안을 확정하고, 조만간 더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이번 상생안과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지난 10년간 추구해왔던 성장 방식을 과감하게 버리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 ‘골목상권 침해 논란’ 카카오 “3천억 상생기금 마련하고 일부 사업 조정”
    • 입력 2021-09-14 19:31:51
    • 수정2021-09-14 19:37:17
    뉴스7(대전)
[앵커]

카카오가 최근 골목상권 침해 논란이 일었던 사업 일부를 정리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3천억 원 규모의 기금도 조성합니다.

정다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어발식 사업 확장으로 비판 받고 있는 카카오가 상생 방안을 내놨습니다.

우선 카카오 계열사 가운데 골목 상권 침해 논란이 컸던 카카오모빌리티 사업을 일부 조정합니다.

꽃과 간식, 샐러드 배달 중개 사업에서 철수하고, 돈을 더 내면 카카오택시를 빨리 배정해주는 '스마트호출' 서비스를 폐지합니다.

택시 기사를 대상으로 한 프로멤버십 요금과 대리운전 중개 수수료도 낮춥니다.

이와 동시에 골목상권 관련 논란이 있는 사업은 계열사 정리와 철수까지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카카오는 앞으로 IT혁신과 이용자 후생을 더하는 영역으로 사업을 넓히겠다고 밝혔습니다.

카카오는 또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5년간 3천억 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합니다.

창업자인 김범수 이사회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투자전문업체 '케이큐브홀딩스'는 사회적 기업으로 전환할 계획입니다.

케이큐브홀딩스는 카카오 지분 10.59%를 갖고 있는데, 금융사 자격으로 비금융계열사인 카카오에 의결권을 행사했다는 혐의로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카카오는 오늘 카카오와 주요 계열사 대표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상생안을 확정하고, 조만간 더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이번 상생안과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지난 10년간 추구해왔던 성장 방식을 과감하게 버리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