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검, ‘윤석열 장모’ 문건 작성 의혹…“오보 대응 차원”
입력 2021.09.14 (19:45) 수정 2021.09.14 (19:56) 뉴스7(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 중이던 시기,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 최 모 씨 관련 사건에 대응하기 위한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대검은 실제 내부에서 문건이 작성됐는지 등을 확인 중입니다.

이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 씨와 관련된 사건들이 정리된 3쪽짜리 문건을 세계일보가 공개했습니다.

최 씨 관련 사건을 사건별, 인물별로 정리했습니다.

지금도 재판이 진행중인 '도촌동 부동산' 사건의 경우, 과거 고소 처리 과정이 경과순으로 상세히 적혀있는데, 최 씨는 '피해자'로 기재됐습니다.

최 씨와 오랜 시간 소송을 벌여온 정대택 씨에 대해서는 사건 판결 기록 5건과 혐의를 별도의 표로 담았습니다.

이 밖에도 최 씨의 의료법 위반 사건과, 양평 오피스텔 사기 사건 등 과거 처리된 사건의 검찰 수사 과정과 법원 선고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세계일보는 이 문건이 윤 전 총장이 재직 중이던 지난해 3월 대검찰청 내부에서 작성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는 최 씨가 '도촌동 부동산' 사건과 관련해 통장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고발돼 검찰 조사가 진행되던 때입니다.

윤 전 총장의 가족 문제에 대검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대검 관계자는 실제로 내부에서 문건을 작성했는지, 했다면 어느 부서에서 했는지 등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처리한 윤 전 총장 장모 관련 사건들을 놓고 문제 제기가 많았던 때라며, 문건 내용 자체는 국회 답변이나 오보 대응 등을 위해 당연히 파악해야 하는 내용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검찰 관계자도 해당 문건 작성은 "총장 보고 여부와는 무관한 대검의 기본 업무같다"며, "업무 범위 내에서 소관 부서에서 작성했을 수 있고, 아무 문제가 없는 문건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최 씨는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등으로 지난 7월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가, 지난 9일 보석 석방됐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영상편집:신남규
  • 대검, ‘윤석열 장모’ 문건 작성 의혹…“오보 대응 차원”
    • 입력 2021-09-14 19:45:38
    • 수정2021-09-14 19:56:04
    뉴스7(제주)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 중이던 시기,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 최 모 씨 관련 사건에 대응하기 위한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대검은 실제 내부에서 문건이 작성됐는지 등을 확인 중입니다.

이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 씨와 관련된 사건들이 정리된 3쪽짜리 문건을 세계일보가 공개했습니다.

최 씨 관련 사건을 사건별, 인물별로 정리했습니다.

지금도 재판이 진행중인 '도촌동 부동산' 사건의 경우, 과거 고소 처리 과정이 경과순으로 상세히 적혀있는데, 최 씨는 '피해자'로 기재됐습니다.

최 씨와 오랜 시간 소송을 벌여온 정대택 씨에 대해서는 사건 판결 기록 5건과 혐의를 별도의 표로 담았습니다.

이 밖에도 최 씨의 의료법 위반 사건과, 양평 오피스텔 사기 사건 등 과거 처리된 사건의 검찰 수사 과정과 법원 선고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세계일보는 이 문건이 윤 전 총장이 재직 중이던 지난해 3월 대검찰청 내부에서 작성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는 최 씨가 '도촌동 부동산' 사건과 관련해 통장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고발돼 검찰 조사가 진행되던 때입니다.

윤 전 총장의 가족 문제에 대검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대검 관계자는 실제로 내부에서 문건을 작성했는지, 했다면 어느 부서에서 했는지 등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처리한 윤 전 총장 장모 관련 사건들을 놓고 문제 제기가 많았던 때라며, 문건 내용 자체는 국회 답변이나 오보 대응 등을 위해 당연히 파악해야 하는 내용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검찰 관계자도 해당 문건 작성은 "총장 보고 여부와는 무관한 대검의 기본 업무같다"며, "업무 범위 내에서 소관 부서에서 작성했을 수 있고, 아무 문제가 없는 문건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최 씨는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등으로 지난 7월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가, 지난 9일 보석 석방됐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영상편집:신남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