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尹 “보고 없었고 작성 경위 몰라”…민주 “검찰권 사유화”
입력 2021.09.14 (21:08) 수정 2021.09.14 (22: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 문건을 놓고 윤석열 후보 측은 통상적인 검찰 업무라며, 의혹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이 검찰권을 '사유화'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대립은 법사위에서도 이어졌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건을 보고 받지도 못했고, 작성 경위도 알지 못한다.

윤석열 후보 측은 장모 사건 대응 문건 의혹을 이렇게 일축했습니다.

검찰이 작성했다는 문건은 기초적 사실 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언론 대응을 위해 만든 참고 자료라는 겁니다.

게다가 당시 장모의 변호인이 훨씬 많은 정보를 갖고 있어 변호에 도움이 될 자료도 아니라고 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의 1차 컷오프가 내일(15일)인 상황에서, 고발사주 의혹에 이어 검찰의 장모 변호 의혹까지 나오자, 윤 후보 측은 서둘러 진화에 나선 모습입니다.

그러나 야권 지지율 1위를 두고 윤 후보와 경쟁 중인 홍준표 후보는 검찰을 가족 보호수단으로 악용했다며 윤 후보를 직격했습니다.

민주당도 윤 후보를 향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사건의 본질은 '윤석열 검찰'의 조직적인 권한 남용이라며, 이번 의혹을 '국기문란'으로 규정했습니다.

[윤호중/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권을 사유화해서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 활동까지 나선 초유의 국기 문란 사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방은 법사위에서도 이어졌습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장모 또는 처에 대한 정보를 조직적으로 수집하고 정리하고 있다. 법리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박범계/법무부장관 : "전체적으로 정황들이 이정현 공공수사부장이 말하는 '레드팀 보고서'라는 게 있습니다."]

[전주혜/국민의힘 의원 : "장관님이나 대검의 그 성향으로 보면 이거는 또 부르르 달려가서, 또 감찰 지시하실 것 같아요. 그렇게 하실 거죠?"]

고발사주 의혹에 이어 장모 사건 대응 문건 의혹까지 터져 나오며 여야간 대립은 더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숩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이윤진
  • 尹 “보고 없었고 작성 경위 몰라”…민주 “검찰권 사유화”
    • 입력 2021-09-14 21:08:33
    • 수정2021-09-14 22:21:07
    뉴스 9
[앵커]

이 문건을 놓고 윤석열 후보 측은 통상적인 검찰 업무라며, 의혹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이 검찰권을 '사유화'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대립은 법사위에서도 이어졌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건을 보고 받지도 못했고, 작성 경위도 알지 못한다.

윤석열 후보 측은 장모 사건 대응 문건 의혹을 이렇게 일축했습니다.

검찰이 작성했다는 문건은 기초적 사실 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언론 대응을 위해 만든 참고 자료라는 겁니다.

게다가 당시 장모의 변호인이 훨씬 많은 정보를 갖고 있어 변호에 도움이 될 자료도 아니라고 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의 1차 컷오프가 내일(15일)인 상황에서, 고발사주 의혹에 이어 검찰의 장모 변호 의혹까지 나오자, 윤 후보 측은 서둘러 진화에 나선 모습입니다.

그러나 야권 지지율 1위를 두고 윤 후보와 경쟁 중인 홍준표 후보는 검찰을 가족 보호수단으로 악용했다며 윤 후보를 직격했습니다.

민주당도 윤 후보를 향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사건의 본질은 '윤석열 검찰'의 조직적인 권한 남용이라며, 이번 의혹을 '국기문란'으로 규정했습니다.

[윤호중/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권을 사유화해서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 활동까지 나선 초유의 국기 문란 사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방은 법사위에서도 이어졌습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장모 또는 처에 대한 정보를 조직적으로 수집하고 정리하고 있다. 법리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박범계/법무부장관 : "전체적으로 정황들이 이정현 공공수사부장이 말하는 '레드팀 보고서'라는 게 있습니다."]

[전주혜/국민의힘 의원 : "장관님이나 대검의 그 성향으로 보면 이거는 또 부르르 달려가서, 또 감찰 지시하실 것 같아요. 그렇게 하실 거죠?"]

고발사주 의혹에 이어 장모 사건 대응 문건 의혹까지 터져 나오며 여야간 대립은 더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숩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이윤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