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 생활고’ 자영업자 비극…“영업제한 철폐하라”
입력 2021.09.14 (23:56) 수정 2021.09.15 (00:0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이후 극심한 생활고를 겪던 한 자영업자가 최근 숨진 채 발견됐죠.

자영업자 단체들은 이런 비극을 막으려면 정부가 영업제한을 철폐하고 현실적인 손실보상안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정재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생활고로 숨진 자영업자가 운영했던 맥줏집입니다.

대출 관련 내용으로 보이는 제2금융권 우편물 위에 '천국 가서 돈 걱정 없이 살라'는 메모가 붙었습니다.

추모 꽃다발도 놓여 있습니다.

인근에서 장사하는 한 지인은, 고인이 공과금은 물론 국세도 연체해 힘들어 했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지인 A 씨/음성변조 : "자기는 세금을 못 내서 대출을 못 한대요. 국세가 밀려있어서…. 우리나라는 전기세랑 수도세 밀려도 대출해주지만, 국세 밀리면 대출 안 해주잖아요."]

지난달 중순 재난지원금을 받았지만, 역부족이었다고 합니다.

[지인 A 씨/음성변조 : "얘가 희망을 가졌던 건 재난지원금이었는데, 그거 갚고 2천(만 원) 대출받아서 다시 한번 해 볼라 그랬는데…. 카드사고 뭐고 다 압류가 돼 있고, 여러 군데 다 압류가 되니까…."]

맥줏집을 운영하는 A 씨도 일하는 직원을 내보내고 가게를 혼자 운영합니다.

지난달 매출은 한달 월세 천백만 원의 절반도 안 됐습니다.

[A 씨/맥줏집 운영 : "솔직히 화장실 가서도 CCTV 보고 화장실 볼일 봐요. (혼자 계시니까?) 그 와중에 누가 또 갈까 봐요. 왔다가…."]

["손실보상을 촉구한다! 촉구한다! 촉구한다!"]

자영업자들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영업 제한을 철폐하고 현실적인 손실보상금을 지급하라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오세희/소상공인연합회 회장 : "지난 1년 6개월 동안 자영업자들이 66조가 넘는 빚을 떠안았고, 45만 3천 개, 하루 평균 1천여 개 매장을 폐업했습니다."]

이들은 알려지지 않은 자영업자들의 죽음이 더 많다면서, 정부가 책임 있는 대책을 내놓을 때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재우입니다.

촬영기자:유성주/영상편집:여동용
  • ‘코로나 생활고’ 자영업자 비극…“영업제한 철폐하라”
    • 입력 2021-09-14 23:56:48
    • 수정2021-09-15 00:00:41
    뉴스라인
[앵커]

코로나19 이후 극심한 생활고를 겪던 한 자영업자가 최근 숨진 채 발견됐죠.

자영업자 단체들은 이런 비극을 막으려면 정부가 영업제한을 철폐하고 현실적인 손실보상안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정재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생활고로 숨진 자영업자가 운영했던 맥줏집입니다.

대출 관련 내용으로 보이는 제2금융권 우편물 위에 '천국 가서 돈 걱정 없이 살라'는 메모가 붙었습니다.

추모 꽃다발도 놓여 있습니다.

인근에서 장사하는 한 지인은, 고인이 공과금은 물론 국세도 연체해 힘들어 했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지인 A 씨/음성변조 : "자기는 세금을 못 내서 대출을 못 한대요. 국세가 밀려있어서…. 우리나라는 전기세랑 수도세 밀려도 대출해주지만, 국세 밀리면 대출 안 해주잖아요."]

지난달 중순 재난지원금을 받았지만, 역부족이었다고 합니다.

[지인 A 씨/음성변조 : "얘가 희망을 가졌던 건 재난지원금이었는데, 그거 갚고 2천(만 원) 대출받아서 다시 한번 해 볼라 그랬는데…. 카드사고 뭐고 다 압류가 돼 있고, 여러 군데 다 압류가 되니까…."]

맥줏집을 운영하는 A 씨도 일하는 직원을 내보내고 가게를 혼자 운영합니다.

지난달 매출은 한달 월세 천백만 원의 절반도 안 됐습니다.

[A 씨/맥줏집 운영 : "솔직히 화장실 가서도 CCTV 보고 화장실 볼일 봐요. (혼자 계시니까?) 그 와중에 누가 또 갈까 봐요. 왔다가…."]

["손실보상을 촉구한다! 촉구한다! 촉구한다!"]

자영업자들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영업 제한을 철폐하고 현실적인 손실보상금을 지급하라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오세희/소상공인연합회 회장 : "지난 1년 6개월 동안 자영업자들이 66조가 넘는 빚을 떠안았고, 45만 3천 개, 하루 평균 1천여 개 매장을 폐업했습니다."]

이들은 알려지지 않은 자영업자들의 죽음이 더 많다면서, 정부가 책임 있는 대책을 내놓을 때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재우입니다.

촬영기자:유성주/영상편집:여동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