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한중외교장관 회담일에 ‘하나의 중국’ 지지 입장 표명
입력 2021.09.15 (08:43) 수정 2021.09.15 (08:45) 정치
북한이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는 오늘(15일) 중국 정부의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하나의 중국 원칙에 대한 도전’이라는 글을 싣고 “지금 중국은 나라의 영구분열을 노리는 미국의 책동에 맞서 강경하게 나가고 있다”면서 “‘두 개 중국’을 조작하려는 외부세력의 기도를 견결히 반대하며 나라의 주권과 영토 완정(完整)을 수호하려는 중국당과 정부의 입장은 우리 인민의 전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타이완 문제 개입으로 “중국의 주권과 영토 완정을 위협하고 있다”며 미국의 속셈은 “그것을 대중국 압박 수단으로 삼아 중국의 성장을 억제하고 나라를 분열 와해시키며 종당에는 사회주의 제도를 말살하려는 데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미국이 4∼8월 타이완 관리들과의 교류를 장려하는 지침을 내놓은 것과 타이완 총통을 국제회의에 공개적으로 초청하는 것 등을 언급하며 “대만 문제에 일본과 남조선(남한), 유럽을 비롯한 동맹자들을 끌어들이면서 중국에 대한 국제적인 압박 구도를 형성해보려고 획책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특히 통신은 “미국은 조선반도(한반도)와 그 주변에도 무력을 끊임없이 증강하면서 우리 민족과 국토의 분열을 영구화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기 위해 집요하게 책동하고 있다”며 “조선 인민은 미국의 내정간섭과 분열 책동을 배격하며 사회주의 위업을 수호하는 길에서 언제나 중국 인민과 함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북한, 한중외교장관 회담일에 ‘하나의 중국’ 지지 입장 표명
    • 입력 2021-09-15 08:43:20
    • 수정2021-09-15 08:45:19
    정치
북한이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는 오늘(15일) 중국 정부의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하나의 중국 원칙에 대한 도전’이라는 글을 싣고 “지금 중국은 나라의 영구분열을 노리는 미국의 책동에 맞서 강경하게 나가고 있다”면서 “‘두 개 중국’을 조작하려는 외부세력의 기도를 견결히 반대하며 나라의 주권과 영토 완정(完整)을 수호하려는 중국당과 정부의 입장은 우리 인민의 전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타이완 문제 개입으로 “중국의 주권과 영토 완정을 위협하고 있다”며 미국의 속셈은 “그것을 대중국 압박 수단으로 삼아 중국의 성장을 억제하고 나라를 분열 와해시키며 종당에는 사회주의 제도를 말살하려는 데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미국이 4∼8월 타이완 관리들과의 교류를 장려하는 지침을 내놓은 것과 타이완 총통을 국제회의에 공개적으로 초청하는 것 등을 언급하며 “대만 문제에 일본과 남조선(남한), 유럽을 비롯한 동맹자들을 끌어들이면서 중국에 대한 국제적인 압박 구도를 형성해보려고 획책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특히 통신은 “미국은 조선반도(한반도)와 그 주변에도 무력을 끊임없이 증강하면서 우리 민족과 국토의 분열을 영구화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기 위해 집요하게 책동하고 있다”며 “조선 인민은 미국의 내정간섭과 분열 책동을 배격하며 사회주의 위업을 수호하는 길에서 언제나 중국 인민과 함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