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혹의 스트라이커 즐라탄, 무릎 부상서 복귀하자마자 발목 건염
입력 2021.09.15 (09:50) 연합뉴스
'불혹의 스트라이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40·AC밀란)가 부상에서 복귀하자마자 또 다쳐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 못 나선다.

스테파노 피올리 AC밀란(이탈리아) 감독은 리버풀과의 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하루 앞둔 15일(한국시간) 기자회견에서 이브라히모비치가 아킬레스건을 다쳐 이번 경기에 결장한다고 밝혔다.

피올리 감독은 "지난 정규리그 경기 뒤 아킬레스건에 염증이 생겼다"면서 "리버풀전에 그가 뛸 수 있다면 좋겠지만, 이브라히모비치가 여전히 통증을 느끼고 있어 큰 위험부담을 지면서까지 출전시킬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라치오를 상대로 지난 13일 치른 세리에A 3라운드 경기에서 2-0 승리에 쐐기를 박는 골을 터뜨렸다.

지난 시즌 막판 무릎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던 이브라히모비치는 넉달 만의 복귀전에서 교체 투입 7분 만에 골 맛을 보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당시 이브라히모비치는 풀린 신발 끈을 묶고 있었다. 그러나 동료들이 역습을 시작하자 곧바로 가세, 끈 풀린 축구화로 복귀골을 넣어 팬들의 가슴을 뜨겁게 했다.

하지만 곧바로 발목을 다쳐 ACL 첫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다행히 심각한 부상은 아니어서 곧 그라운드로 복귀할 전망이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여전히 현역으로 뛰는 이브라히모비치를 향해 기자회견에서 찬사를 보냈다.

클롭 감독은 "즐라탄은 의심의 여지 없이 역대 최고의 선수 중 하나"라면서 "그도 자신이 대단한 선수라고 떠들고 다니는데, 난 그런 점마저 좋다"고 말했다.

한편, AC밀란은 2013-2014시즌 뒤 7년 만에 UCL에 복귀한다.

자국 리그에서 부진했던 AC밀란은 그간 유로파리그에 출전하거나 아예 유럽 클럽대항전에 나서지 못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불혹의 스트라이커 즐라탄, 무릎 부상서 복귀하자마자 발목 건염
    • 입력 2021-09-15 09:50:23
    연합뉴스
'불혹의 스트라이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40·AC밀란)가 부상에서 복귀하자마자 또 다쳐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 못 나선다.

스테파노 피올리 AC밀란(이탈리아) 감독은 리버풀과의 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하루 앞둔 15일(한국시간) 기자회견에서 이브라히모비치가 아킬레스건을 다쳐 이번 경기에 결장한다고 밝혔다.

피올리 감독은 "지난 정규리그 경기 뒤 아킬레스건에 염증이 생겼다"면서 "리버풀전에 그가 뛸 수 있다면 좋겠지만, 이브라히모비치가 여전히 통증을 느끼고 있어 큰 위험부담을 지면서까지 출전시킬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라치오를 상대로 지난 13일 치른 세리에A 3라운드 경기에서 2-0 승리에 쐐기를 박는 골을 터뜨렸다.

지난 시즌 막판 무릎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던 이브라히모비치는 넉달 만의 복귀전에서 교체 투입 7분 만에 골 맛을 보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당시 이브라히모비치는 풀린 신발 끈을 묶고 있었다. 그러나 동료들이 역습을 시작하자 곧바로 가세, 끈 풀린 축구화로 복귀골을 넣어 팬들의 가슴을 뜨겁게 했다.

하지만 곧바로 발목을 다쳐 ACL 첫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다행히 심각한 부상은 아니어서 곧 그라운드로 복귀할 전망이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여전히 현역으로 뛰는 이브라히모비치를 향해 기자회견에서 찬사를 보냈다.

클롭 감독은 "즐라탄은 의심의 여지 없이 역대 최고의 선수 중 하나"라면서 "그도 자신이 대단한 선수라고 떠들고 다니는데, 난 그런 점마저 좋다"고 말했다.

한편, AC밀란은 2013-2014시즌 뒤 7년 만에 UCL에 복귀한다.

자국 리그에서 부진했던 AC밀란은 그간 유로파리그에 출전하거나 아예 유럽 클럽대항전에 나서지 못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