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찬투’ 북상…중대본 비상근무 1단계 가동
입력 2021.09.15 (10:21) 수정 2021.09.15 (10:23) 사회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에 시간당 최대 50~80mm 이상의 비가 예보됨에 따라 행정안전부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 1단계를 가동했습니다.

위기경보 수준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습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오늘(15일) 오전 관계기관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국민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오늘 회의에서 집중호우로 산사태, 침수, 붕괴 등의 위험이 있는 지역에 대한 사전 점검과 예찰을 강화하고, 해안가 저지대는 위험징후 시 주민대피 권고와 명령 제도를 적극적으로 시행하도록 했습니다.

강풍·풍랑으로 인한 어촌지역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어선·선박 고정·인양, 어망·어구·양식장 결박 등을 조치하도록 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주부터 본격적인 명절 준비와 귀성객 이동이 시작되는 만큼, 상습침수가 우려되는 전통시장은 침수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전국 주요 고속도로는 귀성객과 휴양객들로 교통량이 늘어날 것을 예상해 태풍에 대비한 교통안전 대책을 마련하도록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 태풍 ‘찬투’ 북상…중대본 비상근무 1단계 가동
    • 입력 2021-09-15 10:21:41
    • 수정2021-09-15 10:23:16
    사회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에 시간당 최대 50~80mm 이상의 비가 예보됨에 따라 행정안전부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 1단계를 가동했습니다.

위기경보 수준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습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오늘(15일) 오전 관계기관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국민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오늘 회의에서 집중호우로 산사태, 침수, 붕괴 등의 위험이 있는 지역에 대한 사전 점검과 예찰을 강화하고, 해안가 저지대는 위험징후 시 주민대피 권고와 명령 제도를 적극적으로 시행하도록 했습니다.

강풍·풍랑으로 인한 어촌지역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어선·선박 고정·인양, 어망·어구·양식장 결박 등을 조치하도록 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주부터 본격적인 명절 준비와 귀성객 이동이 시작되는 만큼, 상습침수가 우려되는 전통시장은 침수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전국 주요 고속도로는 귀성객과 휴양객들로 교통량이 늘어날 것을 예상해 태풍에 대비한 교통안전 대책을 마련하도록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