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이틀간 백신 이상반응 1만 715건↑…사망 17명↑, 인과성은 미확인
입력 2021.09.15 (10:26) 수정 2021.09.15 (10:34) 사회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13∼14일 동안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신규 사례는 총 1만 715건입니다.

일별 이상반응 신고는 13일 6,121건, 14일 4,594건입니다. 백신 종류별로는 화이자 6,832건, 모더나 2,383건, 아스트라제네카 1,426건, 얀센 74건입니다.

이틀간 신규 사망 신고는 17명입니다. 이 가운데 8명은 아스트라제네카, 6명은 화이자, 2명은 모더나, 1명은 얀센 백신을 각각 맞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아직 접종과 사망 간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추진단은 전문가 평가를 거쳐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평가할 예정입니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 사례는 52건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32건은 화이자, 20건은 모더나 백신 접종자입니다.

'특별 관심' 이상반응 사례나 중환자실 입원·생명 위중, 영구장애 및 후유증 등을 아우르는 주요 이상반응 사례는 253건(화이자 139건, 아스트라제네카 81건, 모더나 30건, 얀센 3건)입니다.

나머지는 접종 후 흔히 나타날 수 있는 접종 부위 발적, 통증, 부기, 근육통, 두통 등을 신고한 사례였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한 뒤 2차는 화이자 백신을 맞은 '교차 접종' 관련 이상반응 의심신고는 145건 늘어 누적 5,881건이 됐습니다.

신규 145건 가운데 사망과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없었고 주요 이상반응은 4건 있었습니다. 교차접종 이상반응은 전체 이상반응 신고에 중복으로 집계됩니다.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 26일 이후 신고된 이상반응 의심 누적 사례는 22만 7,232건입니다.

이는 오늘 0시 기준 누적 접종 건수(5,393만 8,26건)와 비교하면 0.43% 수준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틀간 백신 이상반응 1만 715건↑…사망 17명↑, 인과성은 미확인
    • 입력 2021-09-15 10:26:42
    • 수정2021-09-15 10:34:52
    사회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13∼14일 동안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신규 사례는 총 1만 715건입니다.

일별 이상반응 신고는 13일 6,121건, 14일 4,594건입니다. 백신 종류별로는 화이자 6,832건, 모더나 2,383건, 아스트라제네카 1,426건, 얀센 74건입니다.

이틀간 신규 사망 신고는 17명입니다. 이 가운데 8명은 아스트라제네카, 6명은 화이자, 2명은 모더나, 1명은 얀센 백신을 각각 맞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아직 접종과 사망 간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추진단은 전문가 평가를 거쳐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평가할 예정입니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 사례는 52건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32건은 화이자, 20건은 모더나 백신 접종자입니다.

'특별 관심' 이상반응 사례나 중환자실 입원·생명 위중, 영구장애 및 후유증 등을 아우르는 주요 이상반응 사례는 253건(화이자 139건, 아스트라제네카 81건, 모더나 30건, 얀센 3건)입니다.

나머지는 접종 후 흔히 나타날 수 있는 접종 부위 발적, 통증, 부기, 근육통, 두통 등을 신고한 사례였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한 뒤 2차는 화이자 백신을 맞은 '교차 접종' 관련 이상반응 의심신고는 145건 늘어 누적 5,881건이 됐습니다.

신규 145건 가운데 사망과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없었고 주요 이상반응은 4건 있었습니다. 교차접종 이상반응은 전체 이상반응 신고에 중복으로 집계됩니다.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 26일 이후 신고된 이상반응 의심 누적 사례는 22만 7,232건입니다.

이는 오늘 0시 기준 누적 접종 건수(5,393만 8,26건)와 비교하면 0.43% 수준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