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지난주 외국인 확진자 전체 14% 차지…추석 연휴 대책 논의”
입력 2021.09.15 (11:01) 사회
최근 국내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된 외국인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방역 당국이 관계부처와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법무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로부터 ‘추석 연휴 특별방역대책 기간 중 이동·모임 자제 및 코로나검사·백신 접종 강화 대책’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고 오늘(15일) 밝혔습니다.

최근 국내 외국인 코로나19 발생은 6월 말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주(9월 5일~9월 11일) 외국인 확진자는 전체 대비 14.9%(1,804명)를 차지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는 지난 13일부터 26일까지 2주간 전국 19개 출입국·외국인 관서 220여 명으로 구성된 특별 현장점검‧홍보반을 편성해 외국인 방역 사각 지대를 예방하도록 했습니다.

추석 연휴 기간 방역 수칙 준수 요청에 대한 다국어(국어·영어·중국어) 안내문 제작해 외국인 밀집 지역, 주요역·터미널·공항 등에 배포하고 게시합니다.

방역 지침을 위반한 집합·영업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외국인 집단 거주지(벌집촌, 기숙사 등)와 유흥‧마사지 업소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 검사와 백신 접종 독려, 불법체류 외국인 무료 검사, 통보 의무 면제 등에 대한 안내와 홍보도 함께 할 계획입니다.

외국인 종합 안내 센터에서는 통보 의무 면제 제도와 외국인 신원 확인 서류 대폭 확대 조치에 대한 상담을 통해 불법 체류 외국인이 안심하고 코로나검사 및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입니다.

외국인 신원 확인 서류 대폭 확대 조치는 유효기간이 지난 여권, 체류 기간이 만료된 외국인 등록증, 주한공관 발급 신원 증명 서류, 고용주가 외국인의 인적사항을 제시하는 경우에도 백신 접종을 해주는 제도입니다.

법무부는 “불법 체류 외국인들이 검사와 백신 접종을 받더라도 출입국 관서에 통보되지 않고 단속‧출국 조치 등 어떠한 불이익도 당하지 않는다”며 “추석 연휴 기간 중 이동‧모임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얀센 백신 지자체 자율 접종을 통한 외국인 접종률을 높여나갈 계획입니다.

지자체 자율 접종은 지역 방역 특성에 따라 자율적으로 접종대상을 선정해 접종을 추진하는 겁니다.

지난달 23일 기준 지자체에 배분한 얀센 백신은 35만 회분입니다. 이 가운데 총 30만 1천 회 분에 대해서 백신이 신청됐으며 외국인 신청 비율이 약 46.5%(약 14만 명)를 차지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열악한 근로 환경, 집단 생활 특성, 미등록외국인의 신분 노출 부담 등 집단 감염 우려가 높은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예방 접종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추석 연휴 전에 코로나19 핵심 행동수칙을 16개 언어로 번역해 외국인 고용 관리시스템(EPS) 누리집 등에 게시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고용 허가 사업주(5만 7,213개사)를 통해 추석연휴 기본방역 수칙 관리 요청과 추석 연휴 이후 사업장 복귀 전 감염 증상 확인, 유증상 시 사업장을 복귀하지 않고 PCR 검사를 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방역당국 “지난주 외국인 확진자 전체 14% 차지…추석 연휴 대책 논의”
    • 입력 2021-09-15 11:01:40
    사회
최근 국내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된 외국인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방역 당국이 관계부처와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법무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로부터 ‘추석 연휴 특별방역대책 기간 중 이동·모임 자제 및 코로나검사·백신 접종 강화 대책’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고 오늘(15일) 밝혔습니다.

최근 국내 외국인 코로나19 발생은 6월 말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주(9월 5일~9월 11일) 외국인 확진자는 전체 대비 14.9%(1,804명)를 차지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는 지난 13일부터 26일까지 2주간 전국 19개 출입국·외국인 관서 220여 명으로 구성된 특별 현장점검‧홍보반을 편성해 외국인 방역 사각 지대를 예방하도록 했습니다.

추석 연휴 기간 방역 수칙 준수 요청에 대한 다국어(국어·영어·중국어) 안내문 제작해 외국인 밀집 지역, 주요역·터미널·공항 등에 배포하고 게시합니다.

방역 지침을 위반한 집합·영업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외국인 집단 거주지(벌집촌, 기숙사 등)와 유흥‧마사지 업소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 검사와 백신 접종 독려, 불법체류 외국인 무료 검사, 통보 의무 면제 등에 대한 안내와 홍보도 함께 할 계획입니다.

외국인 종합 안내 센터에서는 통보 의무 면제 제도와 외국인 신원 확인 서류 대폭 확대 조치에 대한 상담을 통해 불법 체류 외국인이 안심하고 코로나검사 및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입니다.

외국인 신원 확인 서류 대폭 확대 조치는 유효기간이 지난 여권, 체류 기간이 만료된 외국인 등록증, 주한공관 발급 신원 증명 서류, 고용주가 외국인의 인적사항을 제시하는 경우에도 백신 접종을 해주는 제도입니다.

법무부는 “불법 체류 외국인들이 검사와 백신 접종을 받더라도 출입국 관서에 통보되지 않고 단속‧출국 조치 등 어떠한 불이익도 당하지 않는다”며 “추석 연휴 기간 중 이동‧모임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얀센 백신 지자체 자율 접종을 통한 외국인 접종률을 높여나갈 계획입니다.

지자체 자율 접종은 지역 방역 특성에 따라 자율적으로 접종대상을 선정해 접종을 추진하는 겁니다.

지난달 23일 기준 지자체에 배분한 얀센 백신은 35만 회분입니다. 이 가운데 총 30만 1천 회 분에 대해서 백신이 신청됐으며 외국인 신청 비율이 약 46.5%(약 14만 명)를 차지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열악한 근로 환경, 집단 생활 특성, 미등록외국인의 신분 노출 부담 등 집단 감염 우려가 높은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예방 접종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추석 연휴 전에 코로나19 핵심 행동수칙을 16개 언어로 번역해 외국인 고용 관리시스템(EPS) 누리집 등에 게시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고용 허가 사업주(5만 7,213개사)를 통해 추석연휴 기본방역 수칙 관리 요청과 추석 연휴 이후 사업장 복귀 전 감염 증상 확인, 유증상 시 사업장을 복귀하지 않고 PCR 검사를 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