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앞두고 국민지원금…지역상권 특수 기대
입력 2021.09.15 (11:05) 수정 2021.09.15 (11:13)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석을 앞두고 11조 원 규모의 국민지원금이 본격적으로 풀리면서 지역상권에 숨통이 트이고 있습니다.

한산했던 전통시장에 활기가 돌고, 국민지원금 지급과 함께 육류 판매량도 부쩍 늘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추석 대목을 앞둔 전통시장입니다.

평일 낮인데도 일찌감치 제수용품을 준비하려는 손님들로 북적입니다.

국민지원금 지급으로 시중에 돈이 돌면서 손님들의 씀씀이도 평소보다 커졌습니다.

[전완숙/한민시장 상인 : "국민지원금 (받느냐는) 문의도 많이 오고요, 또 사가는 분들도 있고. 아무튼 도움은 돼요, 국민지원금이."]

재난지원금 지급 때마다 붐볐던 정육매장에도 손님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실제로 농협에서 운영하는 이 정육매장의 지난 주말 매출은 전 주보다 20% 정도 증가했습니다.

특히 고급육을 찾는 사람이 부쩍 늘었습니다.

[김경구/농협대전유통 노은점장 : "평소에는 삼겹살 등 일반 축산물이 많이 나갔는데, 지난주부터 꽃등심, 특수부위 등 고급 부위가 많이 소비되고 있습니다."]

국민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편의점들도 주류 상품을 늘리는 등 젊은 층을 대상으로 발 빠른 마케팅에 나섰습니다.

[김주현/대학생 : "집에서 가까워서 오기 편하니까 식품이나 술 같은 거 많이 사고 있어요."]

코로나19로 긴 침체기를 겪고 있는 지역상권에 추석 명절과 국민지원금 특수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 추석 앞두고 국민지원금…지역상권 특수 기대
    • 입력 2021-09-15 11:05:29
    • 수정2021-09-15 11:13:56
    930뉴스(대전)
[앵커]

추석을 앞두고 11조 원 규모의 국민지원금이 본격적으로 풀리면서 지역상권에 숨통이 트이고 있습니다.

한산했던 전통시장에 활기가 돌고, 국민지원금 지급과 함께 육류 판매량도 부쩍 늘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추석 대목을 앞둔 전통시장입니다.

평일 낮인데도 일찌감치 제수용품을 준비하려는 손님들로 북적입니다.

국민지원금 지급으로 시중에 돈이 돌면서 손님들의 씀씀이도 평소보다 커졌습니다.

[전완숙/한민시장 상인 : "국민지원금 (받느냐는) 문의도 많이 오고요, 또 사가는 분들도 있고. 아무튼 도움은 돼요, 국민지원금이."]

재난지원금 지급 때마다 붐볐던 정육매장에도 손님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실제로 농협에서 운영하는 이 정육매장의 지난 주말 매출은 전 주보다 20% 정도 증가했습니다.

특히 고급육을 찾는 사람이 부쩍 늘었습니다.

[김경구/농협대전유통 노은점장 : "평소에는 삼겹살 등 일반 축산물이 많이 나갔는데, 지난주부터 꽃등심, 특수부위 등 고급 부위가 많이 소비되고 있습니다."]

국민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편의점들도 주류 상품을 늘리는 등 젊은 층을 대상으로 발 빠른 마케팅에 나섰습니다.

[김주현/대학생 : "집에서 가까워서 오기 편하니까 식품이나 술 같은 거 많이 사고 있어요."]

코로나19로 긴 침체기를 겪고 있는 지역상권에 추석 명절과 국민지원금 특수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