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국정원 항의방문…“박지원 해임하라”
입력 2021.09.15 (12:02) 수정 2021.09.15 (12:45) 정치
국민의힘 소속 정보위원들이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국정원장이 대선에 개입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 원장을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하태경·조태용 의원은 오늘(15일) 오전 국정원을 항의 방문해 "박 원장이 대놓고 정치개입 발언하는 초유의 사건"이라며 "정보기관 수장으로서 최소한의 품격도 내동댕이치고 조폭과 같은 공갈·협박 발언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박 원장의 조 모 씨를 통한 특정 야당 후보에 대한 대선 개입을 위한 '제보 사주'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명쾌한 해명이 없이 제보 사주는 없었다는 본인들 주장만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박 원장이) 야당 후보에 대해 지난 과거 사건을 들먹이며 더 이상 나 건들지 말라는 공개적 협박까지 했다"면서 "국가정보기관의 수장이 본인이 가진 정보를 가지고 야당 정치인을 겁박하는 것은 전형적인 군사정권 시절 정치개입과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은 즉각 대선 개입 시도를 그만두고 제보 사주 의혹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박지원 원장도 정치 개입하고 싶으면 원장직 사퇴하고 마음껏 하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제공]
  • 국민의힘, 국정원 항의방문…“박지원 해임하라”
    • 입력 2021-09-15 12:02:53
    • 수정2021-09-15 12:45:13
    정치
국민의힘 소속 정보위원들이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국정원장이 대선에 개입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 원장을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하태경·조태용 의원은 오늘(15일) 오전 국정원을 항의 방문해 "박 원장이 대놓고 정치개입 발언하는 초유의 사건"이라며 "정보기관 수장으로서 최소한의 품격도 내동댕이치고 조폭과 같은 공갈·협박 발언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박 원장의 조 모 씨를 통한 특정 야당 후보에 대한 대선 개입을 위한 '제보 사주'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명쾌한 해명이 없이 제보 사주는 없었다는 본인들 주장만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박 원장이) 야당 후보에 대해 지난 과거 사건을 들먹이며 더 이상 나 건들지 말라는 공개적 협박까지 했다"면서 "국가정보기관의 수장이 본인이 가진 정보를 가지고 야당 정치인을 겁박하는 것은 전형적인 군사정권 시절 정치개입과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은 즉각 대선 개입 시도를 그만두고 제보 사주 의혹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박지원 원장도 정치 개입하고 싶으면 원장직 사퇴하고 마음껏 하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