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사흘째 700mm 폭우…중대본 비상근무 1단계 가동
입력 2021.09.15 (12:13) 수정 2021.09.15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14호 태풍의 찬투의 영향으로 제주 한라산에는 사흘 동안 7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밤사이에는 70대 여성이 산 속에 고립됐다 구조되는 등 이틀째 2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문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풍 찬투가 북상하며 제주 산지에 사흘째 호우특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제부터 오늘(15일) 오전까지 한라산 진달래밭에 730mm가 넘는 비가 내렸고, 서귀포 330mm, 제주시에도 120mm가 넘는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현재 제주 일부 지역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는 모두 해제됐고, 오늘은 10에서 60mm, 내일과 모레는 100에서 300, 많은 곳은 400mm의 비가 예보됐습니다.

연이은 폭우로 피해 신고도 잇따랐습니다.

어젯밤 9시 30분쯤 제주시 조천읍 야산에서 70대 여성이 고립됐다 경찰과 119에 의해 구조됐고, 어제 오전에는 제주시 용강동 하천 인근에서 차량이 침수돼 운전자가 구조되는 등 현재까지 2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태풍 찬투는 모레인 17일 새벽 5시쯤 서귀포 남쪽 20km 해상까지 근접할 것으로 예측됐는데, 제주는 내일부터 직접 영향권에 들 전망입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15일) 오전 관계기관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피해 지역 예찰 강화와 위험 징후 시 주민대피 권고와 명령제도를 적극 시행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또 앞으로 제주도와 남해안에 시간당 최대 50~80mm 이상의 비가 예보됨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 1단계를 가동하고, 위기경보 수준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습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영상편집:김정엽
  • 제주 사흘째 700mm 폭우…중대본 비상근무 1단계 가동
    • 입력 2021-09-15 12:13:32
    • 수정2021-09-15 13:04:20
    뉴스 12
[앵커]

제14호 태풍의 찬투의 영향으로 제주 한라산에는 사흘 동안 7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밤사이에는 70대 여성이 산 속에 고립됐다 구조되는 등 이틀째 2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문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풍 찬투가 북상하며 제주 산지에 사흘째 호우특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제부터 오늘(15일) 오전까지 한라산 진달래밭에 730mm가 넘는 비가 내렸고, 서귀포 330mm, 제주시에도 120mm가 넘는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현재 제주 일부 지역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는 모두 해제됐고, 오늘은 10에서 60mm, 내일과 모레는 100에서 300, 많은 곳은 400mm의 비가 예보됐습니다.

연이은 폭우로 피해 신고도 잇따랐습니다.

어젯밤 9시 30분쯤 제주시 조천읍 야산에서 70대 여성이 고립됐다 경찰과 119에 의해 구조됐고, 어제 오전에는 제주시 용강동 하천 인근에서 차량이 침수돼 운전자가 구조되는 등 현재까지 2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태풍 찬투는 모레인 17일 새벽 5시쯤 서귀포 남쪽 20km 해상까지 근접할 것으로 예측됐는데, 제주는 내일부터 직접 영향권에 들 전망입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15일) 오전 관계기관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피해 지역 예찰 강화와 위험 징후 시 주민대피 권고와 명령제도를 적극 시행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또 앞으로 제주도와 남해안에 시간당 최대 50~80mm 이상의 비가 예보됨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 1단계를 가동하고, 위기경보 수준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습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영상편집:김정엽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