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추형 전지 삼키면 식도·위 등에 구멍 위험”…안전주의보
입력 2021.09.15 (13:35) 경제
한국소비자원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단추형 전지 삼킴 사고와 관련한 안전주의보를 오늘(15일) 발령했습니다.

단추형 전지는 리모컨 등 소형 전자기기 등에 사용되는 납작하고 둥근 모양의 화학 전지로, 사람이 삼킬 경우 식도와 위 등에 구멍이 생길 수 있습니다.

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집계를 보면 최근 4년여간 접수된 단추형 전지 삼킴 사고는 254건으로, 이 가운데 0~1세 사고가 166건(65.4%)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2~3세는 52건, 4~6세는 27건 순으로 나타나 주로 0~3세 영유아에게서 사고가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고 예방을 위해 단추형 전지에 어린이 보호포장을 적용할 수 있지만, 소비자원이 단추형 전지 수입 유통사 8곳의 제품을 조사한 결과 7개 제품이 어린이 보호포장이 쓰이지 않았습니다.

또 5개에는 삼킴 사고의 위험성 등을 알리는 주의·경고문구가 제대로 표시되지 않았습니다.

단추형 전지를 사용하는 생활용품 중 단자함에 안전설계가 적용되지 않아 전지가 쉽게 빠지는 제품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사 제품 15개 중 11개에 안전설계가 적용되지 않았고 관련 주의·경고 표시도 없었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국표원은 어린이 보호포장, 단자함 안전설계, 주의·경고문구 표시를 건전지 안전기준에 명시해 의무화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소비자원 단추형 전지 판매사와 이를 사용하는 제품 제조사에 안전조치 강화를 권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단추형 전지 삼키면 식도·위 등에 구멍 위험”…안전주의보
    • 입력 2021-09-15 13:35:49
    경제
한국소비자원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단추형 전지 삼킴 사고와 관련한 안전주의보를 오늘(15일) 발령했습니다.

단추형 전지는 리모컨 등 소형 전자기기 등에 사용되는 납작하고 둥근 모양의 화학 전지로, 사람이 삼킬 경우 식도와 위 등에 구멍이 생길 수 있습니다.

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집계를 보면 최근 4년여간 접수된 단추형 전지 삼킴 사고는 254건으로, 이 가운데 0~1세 사고가 166건(65.4%)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2~3세는 52건, 4~6세는 27건 순으로 나타나 주로 0~3세 영유아에게서 사고가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고 예방을 위해 단추형 전지에 어린이 보호포장을 적용할 수 있지만, 소비자원이 단추형 전지 수입 유통사 8곳의 제품을 조사한 결과 7개 제품이 어린이 보호포장이 쓰이지 않았습니다.

또 5개에는 삼킴 사고의 위험성 등을 알리는 주의·경고문구가 제대로 표시되지 않았습니다.

단추형 전지를 사용하는 생활용품 중 단자함에 안전설계가 적용되지 않아 전지가 쉽게 빠지는 제품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사 제품 15개 중 11개에 안전설계가 적용되지 않았고 관련 주의·경고 표시도 없었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국표원은 어린이 보호포장, 단자함 안전설계, 주의·경고문구 표시를 건전지 안전기준에 명시해 의무화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소비자원 단추형 전지 판매사와 이를 사용하는 제품 제조사에 안전조치 강화를 권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