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음악 공연장 ‘서울아레나’ 조성…신반포22차·가락현대5차 등 재건축 통과
입력 2021.09.15 (14:48) 수정 2021.09.15 (15:01) 사회
음악 전문 공연장 서울아레나 조성과 신반포22차아파트 재건축 등 6건의 건축계획안이 서울시 심의를 통과했습니다.

서울시는 어제(14일) 열린 제17차 건축위원회에서 도봉구 창동 서울아레나 조성·서초구 잠원동 신반포22차아파트 재건축·은평구 응암동 주상복합 신축·송파구 가락동 가락현대5차아파트 재건축·서초구 서초동 오피스텔 신축·강북구 미아동 미아9-2구역 주택재건축 등 계획안이 통과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른 주택 공급 규모는 공동주택 2,445세대, 오피스텔 441실 등 총 2,886가구입니다.

2025년 준공이 목표인 서울아레나는 음악 전문 공연장 1만 8,269석과 중형 공연장 2,010석, 영화관 1001석, 판매시설 등을 갖춘 복합문화시설로 조성됩니다. 연면적 11만 9,096㎡, 지하 2층∼지상 6층에 최대 수용 인원은 2만 8천 명입니다.

국내 1만 석 이상 실내 공연장 중 음악 전문 공연장은 서울아레나가 최초입니다.

서울아레나는 태양광발전시스템을 갖춘 친환경 건축물로 설계됐습니다. 공연장을 제외한 내외부 공간은 누구나 접근 가능한 열린 공간으로 운영됩니다.

서울아레나 인근의 중랑천은 오세훈 시장의 역점 사업인 ‘지천 르네상스’를 통해 수변문화거점으로 재탄생합니다. 중랑천 수변공간에는 서울아레나와 중랑천을 연결하는 수변 전망데크가 설치되고, 지하차도로 바뀌는 동부간선도로 상부에는 약 2만㎡ 규모의 수변공원과 음악분수가 조성됩니다.

서울시는 서울아레나 건축허가가 마무리되는 내년에 착공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제공]
  • 서울시, 음악 공연장 ‘서울아레나’ 조성…신반포22차·가락현대5차 등 재건축 통과
    • 입력 2021-09-15 14:48:49
    • 수정2021-09-15 15:01:08
    사회
음악 전문 공연장 서울아레나 조성과 신반포22차아파트 재건축 등 6건의 건축계획안이 서울시 심의를 통과했습니다.

서울시는 어제(14일) 열린 제17차 건축위원회에서 도봉구 창동 서울아레나 조성·서초구 잠원동 신반포22차아파트 재건축·은평구 응암동 주상복합 신축·송파구 가락동 가락현대5차아파트 재건축·서초구 서초동 오피스텔 신축·강북구 미아동 미아9-2구역 주택재건축 등 계획안이 통과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른 주택 공급 규모는 공동주택 2,445세대, 오피스텔 441실 등 총 2,886가구입니다.

2025년 준공이 목표인 서울아레나는 음악 전문 공연장 1만 8,269석과 중형 공연장 2,010석, 영화관 1001석, 판매시설 등을 갖춘 복합문화시설로 조성됩니다. 연면적 11만 9,096㎡, 지하 2층∼지상 6층에 최대 수용 인원은 2만 8천 명입니다.

국내 1만 석 이상 실내 공연장 중 음악 전문 공연장은 서울아레나가 최초입니다.

서울아레나는 태양광발전시스템을 갖춘 친환경 건축물로 설계됐습니다. 공연장을 제외한 내외부 공간은 누구나 접근 가능한 열린 공간으로 운영됩니다.

서울아레나 인근의 중랑천은 오세훈 시장의 역점 사업인 ‘지천 르네상스’를 통해 수변문화거점으로 재탄생합니다. 중랑천 수변공간에는 서울아레나와 중랑천을 연결하는 수변 전망데크가 설치되고, 지하차도로 바뀌는 동부간선도로 상부에는 약 2만㎡ 규모의 수변공원과 음악분수가 조성됩니다.

서울시는 서울아레나 건축허가가 마무리되는 내년에 착공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