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단체 “민간도시계획 위한 ‘인천시의 완충녹지 조성’ 반대”
입력 2021.09.15 (16:15) 수정 2021.09.15 (16:16) 사회
인천시가 `주거부적합` 지역으로 지정된 `사월마을`에 대한 환경개선사업은 무시하면서 수도권매립지 주변에 `대규모 완충녹지`를 만들려는 것은 민간도시개발 업자들을 위한 특혜라고 환경·시민단체들이 주장했습니다.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과 인천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등 환경 시민단체들은 오늘(9/15)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종 환경오염물질 때문에 환경부가 주거부적합 지역으로 지정한 `사월마을`에 박남춘 인천시장은 단 1번도 방문하지 않았고, 공기청정기와 세탁건조기 구매 등 환경개선에 대한 마을 주민들의 요구도 예산이 없다며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환경·시민단체는 그러나, 인천시는 수도권매립지 인근 오류동과 왕길동 한복판과 대로 변에 `완충녹지`를 폭 50~80m에 10㎞ 길이로 만드는 계획을 세워, 오류동과 왕길동 주민들의 재산권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크다며, `완충녹지`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이 완충녹지는 인근 검단과 오류, 왕길 일대의 민간도시개발업자들을 위한 대규모 특혜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며, 인천시는 만일 `완충녹지`가 꼭 필요하다면 `검단3구역`안에 조성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시 제공]
  • 환경단체 “민간도시계획 위한 ‘인천시의 완충녹지 조성’ 반대”
    • 입력 2021-09-15 16:15:32
    • 수정2021-09-15 16:16:51
    사회
인천시가 `주거부적합` 지역으로 지정된 `사월마을`에 대한 환경개선사업은 무시하면서 수도권매립지 주변에 `대규모 완충녹지`를 만들려는 것은 민간도시개발 업자들을 위한 특혜라고 환경·시민단체들이 주장했습니다.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과 인천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등 환경 시민단체들은 오늘(9/15)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종 환경오염물질 때문에 환경부가 주거부적합 지역으로 지정한 `사월마을`에 박남춘 인천시장은 단 1번도 방문하지 않았고, 공기청정기와 세탁건조기 구매 등 환경개선에 대한 마을 주민들의 요구도 예산이 없다며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환경·시민단체는 그러나, 인천시는 수도권매립지 인근 오류동과 왕길동 한복판과 대로 변에 `완충녹지`를 폭 50~80m에 10㎞ 길이로 만드는 계획을 세워, 오류동과 왕길동 주민들의 재산권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크다며, `완충녹지`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이 완충녹지는 인근 검단과 오류, 왕길 일대의 민간도시개발업자들을 위한 대규모 특혜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며, 인천시는 만일 `완충녹지`가 꼭 필요하다면 `검단3구역`안에 조성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