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연대 파업 여파로 광주·전남 지역 파리바게트 빵 공급 차질
입력 2021.09.15 (18:30) 수정 2021.09.15 (18:32) 경제
화물 연대 파업 여파로 광주·전남 지역 등의 파리바게트 매장에서 빵과 반죽 공급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파리바게트를 운영하는 SPC그룹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전체 차량의 30%인 200여대가 파업에 동참하고 있다”며 “광주·전남 지역 물류센터를 오가는 차량이 대부분”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대체 인력 등을 투입하고 있으며, 광주와 전남, 강원도 원주 지역 일부 가맹점에 빵 반죽인 생지와 빵 제품이 배송이 늦어지고 있지만, 공급이 끊긴 상황은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화물 연대 소속 배송 기사들의 불법적 파업을 용납하거나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파업에 참여한 운수사와 계약을 해지하고, 발생한 피해에 대해 손해 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오늘 자정을 기점으로 전국 SPC 사업장이 전면 운송을 거부하고 파업에 돌입했다”고 밝혔습니다.

화물 연대는 특히 “광주지역 본부 SPC 지회가 물류 자회사에 과도한 운송량에 따른 열악한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증차를 요구했고, 양보를 거듭해 2대를 늘리기로 합의했지만, 이후 화물연대 조합원들에게 불이익만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화물 연대 관계자는 “증차 상황에 따라 기존 노선을 효율적으로 다시 짜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며 “물류 자회사인 운송사와 새로운 노선을 만들었지만, SPC가 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화물연대 파업 여파로 광주·전남 지역 파리바게트 빵 공급 차질
    • 입력 2021-09-15 18:30:51
    • 수정2021-09-15 18:32:17
    경제
화물 연대 파업 여파로 광주·전남 지역 등의 파리바게트 매장에서 빵과 반죽 공급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파리바게트를 운영하는 SPC그룹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전체 차량의 30%인 200여대가 파업에 동참하고 있다”며 “광주·전남 지역 물류센터를 오가는 차량이 대부분”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대체 인력 등을 투입하고 있으며, 광주와 전남, 강원도 원주 지역 일부 가맹점에 빵 반죽인 생지와 빵 제품이 배송이 늦어지고 있지만, 공급이 끊긴 상황은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화물 연대 소속 배송 기사들의 불법적 파업을 용납하거나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파업에 참여한 운수사와 계약을 해지하고, 발생한 피해에 대해 손해 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오늘 자정을 기점으로 전국 SPC 사업장이 전면 운송을 거부하고 파업에 돌입했다”고 밝혔습니다.

화물 연대는 특히 “광주지역 본부 SPC 지회가 물류 자회사에 과도한 운송량에 따른 열악한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증차를 요구했고, 양보를 거듭해 2대를 늘리기로 합의했지만, 이후 화물연대 조합원들에게 불이익만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화물 연대 관계자는 “증차 상황에 따라 기존 노선을 효율적으로 다시 짜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며 “물류 자회사인 운송사와 새로운 노선을 만들었지만, SPC가 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