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상공인 만기연장·상환유예, 내년 3월까지 재연장
입력 2021.09.15 (19:08) 수정 2021.09.15 (19:17)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과 정부가 이달 말까지로 예정됐던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대출 만기연장과 상환유예를 내년 3월까지 재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 방역 장기화에 따른 어려움을 고려한 조치입니다.

계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달 말 끝날 예정이었던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대출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조치가 6개월 다시 연장됐습니다.

민주당과 정부는 내년 3월까지로 이 시점을 늘리기로 합의했습니다.

거리 두기 4단계 장기화 등 방역조치에 따른 어려움이 고려됐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원내대표 : "한계상황에 내몰린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숨통을 틔어드리기 위해서 절박한 목소리에 귀 기울여 모든 가능성 터놓고 논의를 해왔습니다."]

정부는 이해 관계자 의견 수렴을 거쳤고, 금융권도 이런 지원이 불가피하다고 봤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선 우선, 유예 조치가 종료돼도 과도한 부담을 지지 않게 거치 기간을 주고, 상환 기간 확대 등을 통해 연착륙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습니다.

채무 부담 경감책도 제시됐습니다.

[고승범/금융위원장 : "상환이 어려운 차주가 연체의 늪에 빠지기 전에 채무부담을 경감할 수 있도록, 신용회복제도를 개선하여 지원 대상 확대 및 이자 감면 등 지원을 강화하겠습니다."]

정부는 또,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4조 원 상당의 유동성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현재까지 정부가 실시한 대출만기 연장과 상환유예는 두 차례, 지난 7월까지 금융지원 규모는 222조 원입니다.

당정은 금융권 잠재부실 우려에는 금융기관이 상환유예 채권의 부실 가능성을 빈틈없이 관리할 수 있게 감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김태형
  • 소상공인 만기연장·상환유예, 내년 3월까지 재연장
    • 입력 2021-09-15 19:08:10
    • 수정2021-09-15 19:17:30
    뉴스7(창원)
[앵커]

민주당과 정부가 이달 말까지로 예정됐던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대출 만기연장과 상환유예를 내년 3월까지 재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 방역 장기화에 따른 어려움을 고려한 조치입니다.

계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달 말 끝날 예정이었던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대출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조치가 6개월 다시 연장됐습니다.

민주당과 정부는 내년 3월까지로 이 시점을 늘리기로 합의했습니다.

거리 두기 4단계 장기화 등 방역조치에 따른 어려움이 고려됐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원내대표 : "한계상황에 내몰린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숨통을 틔어드리기 위해서 절박한 목소리에 귀 기울여 모든 가능성 터놓고 논의를 해왔습니다."]

정부는 이해 관계자 의견 수렴을 거쳤고, 금융권도 이런 지원이 불가피하다고 봤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선 우선, 유예 조치가 종료돼도 과도한 부담을 지지 않게 거치 기간을 주고, 상환 기간 확대 등을 통해 연착륙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습니다.

채무 부담 경감책도 제시됐습니다.

[고승범/금융위원장 : "상환이 어려운 차주가 연체의 늪에 빠지기 전에 채무부담을 경감할 수 있도록, 신용회복제도를 개선하여 지원 대상 확대 및 이자 감면 등 지원을 강화하겠습니다."]

정부는 또,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4조 원 상당의 유동성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현재까지 정부가 실시한 대출만기 연장과 상환유예는 두 차례, 지난 7월까지 금융지원 규모는 222조 원입니다.

당정은 금융권 잠재부실 우려에는 금융기관이 상환유예 채권의 부실 가능성을 빈틈없이 관리할 수 있게 감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김태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