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꼼짝마! 돼지고기 원산지…“5분이면 판별 가능”
입력 2021.09.15 (19:28) 수정 2021.09.15 (19:37)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동안 행정당국이 국산 돼지고기와 수입산의 원산지 표시 위반 여부를 단속 하는 데 여러날이 걸려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최근엔 5분이면, 원산지를 쉽게 판별할 수 있는 키트가 도입돼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김영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돼지 고기를 가득 진열해 놓은 한 정육점.

단속 공무원과 함께 정육점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대패삼겹살의 원산지 표시가 어디에도 없습니다.

수입산 돼지고기를 며칠전부터 국산으로 판매를 해온 것입니다.

수입산이 아니라며 발뺌을 하던 업주는 농산물 품질관리원 단속반의 계속된 추궁에 결국 사실을 털어놓습니다.

[단속반 : "소비자가 국내산이라고 물어봤을때 국내산이라고 대답을 하셨죠?"]

[업주 : "예…."]

[단속반 : "미국산 대패삼겹살을?"]

돼지고기 원산지를 판별하는데는 지난해 개발된 판별 키트가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국산 돼지에선 돼지열병 항체가 검출된다는 특이점을 활용한 장치인데 키트에 두 줄이 표시되면 국산 , 한 줄이면 수입산 입니다.

[김일호/농산물품질관리원 단속반 : "2kg의 시료가 필요했던 것에 비해 0.3g 있으면 원산지 단속이 가능할 수 있도록 변경이 됐습니다. 그리고 비용 또한 40만원에서, 만원으로 획기적으로 비용을 절감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농관원은 이 키트를 활용해 올해 광주·전남에서 6곳, 전국적으로 77곳을 적발했습니다.

농관원은 앞으로 진단카트를 활용해 배달 음식점과 정육점 등을 대상으로 원산지 위반 단속을 더욱 강화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영창입니다.

촬영기자:이성현
  • 꼼짝마! 돼지고기 원산지…“5분이면 판별 가능”
    • 입력 2021-09-15 19:28:47
    • 수정2021-09-15 19:37:02
    뉴스7(광주)
[앵커]

그동안 행정당국이 국산 돼지고기와 수입산의 원산지 표시 위반 여부를 단속 하는 데 여러날이 걸려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최근엔 5분이면, 원산지를 쉽게 판별할 수 있는 키트가 도입돼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김영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돼지 고기를 가득 진열해 놓은 한 정육점.

단속 공무원과 함께 정육점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대패삼겹살의 원산지 표시가 어디에도 없습니다.

수입산 돼지고기를 며칠전부터 국산으로 판매를 해온 것입니다.

수입산이 아니라며 발뺌을 하던 업주는 농산물 품질관리원 단속반의 계속된 추궁에 결국 사실을 털어놓습니다.

[단속반 : "소비자가 국내산이라고 물어봤을때 국내산이라고 대답을 하셨죠?"]

[업주 : "예…."]

[단속반 : "미국산 대패삼겹살을?"]

돼지고기 원산지를 판별하는데는 지난해 개발된 판별 키트가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국산 돼지에선 돼지열병 항체가 검출된다는 특이점을 활용한 장치인데 키트에 두 줄이 표시되면 국산 , 한 줄이면 수입산 입니다.

[김일호/농산물품질관리원 단속반 : "2kg의 시료가 필요했던 것에 비해 0.3g 있으면 원산지 단속이 가능할 수 있도록 변경이 됐습니다. 그리고 비용 또한 40만원에서, 만원으로 획기적으로 비용을 절감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농관원은 이 키트를 활용해 올해 광주·전남에서 6곳, 전국적으로 77곳을 적발했습니다.

농관원은 앞으로 진단카트를 활용해 배달 음식점과 정육점 등을 대상으로 원산지 위반 단속을 더욱 강화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영창입니다.

촬영기자:이성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