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 대전·세종·충남 태풍 ‘찬투’ 영향 내일 밤부터 ‘비’
입력 2021.09.15 (19:51) 수정 2021.09.15 (19:53)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현재 제14호 태풍 '찬투'는 중간 강도의 세력을 유지한 채, 서귀포 남남서쪽 약 320킬로미터 부근 해상에서 느리게 이동하고 있습니다.

태풍은 금요일인 모레 새벽 3시쯤 제주도 서귀포에 가장 근접하겠고 이후 남해상을 거쳐 대한해협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우리 지역은 내일 밤부터 비가 시작돼 모레 밤까지 이어지겠습니다.

비와 함께 바람도 강하게 불겠는데요.

특히, 고지대와 충남 서해안에서는 순간적으로 초속 13에서 20미터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습니다.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신경쓰셔야겠습니다.

자세한 지역별 내일 날씨 보겠습니다.

내일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차차 흐려지면서 비가 오겠습니다.

아침 기온은 세종 16도, 대전 18도, 한낮에는 공주 28도, 논산이 29도로 일교차가 10도 안팎으로 벌어지겠습니다.

충남 북부 지역의 아침 기온은 천안이 15도, 한낮에는 당진과 아산 28도, 태안이 29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충남 남부 지역의 아침기온은 청양이 14도, 낮 최고기온은 보령과 서천이 28도를 보이겠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서해중부해상에는 모레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도 다소 높게 일겠습니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비는 모레 늦은 오후 서쪽 지역부터 차차 그치겠고요.

태풍이 지나고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주말부터는 맑은 하늘을 되찾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 [날씨] 대전·세종·충남 태풍 ‘찬투’ 영향 내일 밤부터 ‘비’
    • 입력 2021-09-15 19:51:43
    • 수정2021-09-15 19:53:31
    뉴스7(대전)
현재 제14호 태풍 '찬투'는 중간 강도의 세력을 유지한 채, 서귀포 남남서쪽 약 320킬로미터 부근 해상에서 느리게 이동하고 있습니다.

태풍은 금요일인 모레 새벽 3시쯤 제주도 서귀포에 가장 근접하겠고 이후 남해상을 거쳐 대한해협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우리 지역은 내일 밤부터 비가 시작돼 모레 밤까지 이어지겠습니다.

비와 함께 바람도 강하게 불겠는데요.

특히, 고지대와 충남 서해안에서는 순간적으로 초속 13에서 20미터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습니다.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신경쓰셔야겠습니다.

자세한 지역별 내일 날씨 보겠습니다.

내일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차차 흐려지면서 비가 오겠습니다.

아침 기온은 세종 16도, 대전 18도, 한낮에는 공주 28도, 논산이 29도로 일교차가 10도 안팎으로 벌어지겠습니다.

충남 북부 지역의 아침 기온은 천안이 15도, 한낮에는 당진과 아산 28도, 태안이 29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충남 남부 지역의 아침기온은 청양이 14도, 낮 최고기온은 보령과 서천이 28도를 보이겠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서해중부해상에는 모레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도 다소 높게 일겠습니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비는 모레 늦은 오후 서쪽 지역부터 차차 그치겠고요.

태풍이 지나고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주말부터는 맑은 하늘을 되찾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