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강에서 맞붙은 윤석열-홍준표…서로 “내가 1등”
입력 2021.09.15 (21:30) 수정 2021.09.15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 대선 경선은 오늘(15일) 후보를 8명으로 압축했습니다.

주요 후보들의 경쟁은 사실상 이제부터 시작인건데 내일(16일)부터 여섯 차례 TV 토론에서 진검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보입니다.

박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대로 된 토론 한 번 없이 치러진 국민의힘 대선 1차 예비경선.

큰 이변은 없었습니다.

윤석열, 홍준표, 유승민, 최재형 등 주요 후보들을 포함해 8명이 첫 문턱을 넘었습니다.

박진, 장기표, 장성민 후보가 고배를 들었습니다.

후보자별 득표율이나 순위는 공개되지 않았는데, 윤석열, 홍준표 두 후보 캠프에선 서로 1위를 자신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열렬히 지지를 해주신 거에 대해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또 출렁거릴지 그건 아무도 모릅니다. (1차 경선 통과를) 만족스럽게 생각합니다."]

후보들은 이제 6차례 TV토론에 나섭니다.

내일이 시작입니다.

유승민 후보 측은 "토론 과정에서 준비 안 된, 위험한, 불안한 후보들이 드러날 것"이라고 자신했습니다.

어젯밤(14일) 기성 정치인 위주의 캠프를 해체하겠다고 한 최재형 후보는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고 했고, 원희룡 후보는 "선거는 마라톤이라며, 뒤처졌어도 페이스를 유지하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주자 간 신경전도 이어졌습니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원장과 조성은 씨 만남 자리에 홍준표 후보 측근이 동석했다는 의혹을 윤석열 후보 측이 제기한 게 발단이 됐습니다.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엉뚱한 소리 하면 그냥 두지 않는다. 비열하고 치사하게 그게 뭐요."]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그 자리에 누가 있었다 하니 신원을 밝혀달라고 한 것인데, (문제 제기한) 의원이 무슨 퇴출까지 될 필요가 있겠습니까?"]

다음달 8일, 국민의힘 후보는 다시 4명으로 압축됩니다.

당원투표가 30% 반영되는 만큼 당심잡기 경쟁은 더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김은주/그래픽:김현석
  • 8강에서 맞붙은 윤석열-홍준표…서로 “내가 1등”
    • 입력 2021-09-15 21:30:31
    • 수정2021-09-15 22:10:20
    뉴스 9
[앵커]

국민의힘 대선 경선은 오늘(15일) 후보를 8명으로 압축했습니다.

주요 후보들의 경쟁은 사실상 이제부터 시작인건데 내일(16일)부터 여섯 차례 TV 토론에서 진검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보입니다.

박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대로 된 토론 한 번 없이 치러진 국민의힘 대선 1차 예비경선.

큰 이변은 없었습니다.

윤석열, 홍준표, 유승민, 최재형 등 주요 후보들을 포함해 8명이 첫 문턱을 넘었습니다.

박진, 장기표, 장성민 후보가 고배를 들었습니다.

후보자별 득표율이나 순위는 공개되지 않았는데, 윤석열, 홍준표 두 후보 캠프에선 서로 1위를 자신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열렬히 지지를 해주신 거에 대해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또 출렁거릴지 그건 아무도 모릅니다. (1차 경선 통과를) 만족스럽게 생각합니다."]

후보들은 이제 6차례 TV토론에 나섭니다.

내일이 시작입니다.

유승민 후보 측은 "토론 과정에서 준비 안 된, 위험한, 불안한 후보들이 드러날 것"이라고 자신했습니다.

어젯밤(14일) 기성 정치인 위주의 캠프를 해체하겠다고 한 최재형 후보는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고 했고, 원희룡 후보는 "선거는 마라톤이라며, 뒤처졌어도 페이스를 유지하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주자 간 신경전도 이어졌습니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원장과 조성은 씨 만남 자리에 홍준표 후보 측근이 동석했다는 의혹을 윤석열 후보 측이 제기한 게 발단이 됐습니다.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엉뚱한 소리 하면 그냥 두지 않는다. 비열하고 치사하게 그게 뭐요."]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그 자리에 누가 있었다 하니 신원을 밝혀달라고 한 것인데, (문제 제기한) 의원이 무슨 퇴출까지 될 필요가 있겠습니까?"]

다음달 8일, 국민의힘 후보는 다시 4명으로 압축됩니다.

당원투표가 30% 반영되는 만큼 당심잡기 경쟁은 더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김은주/그래픽:김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