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사상생 첫 모델’ GGM 양산 체제 가동…앞으로 과제는?
입력 2021.09.15 (21:40) 수정 2021.09.15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첫 노사 상생형 지역 일자리, '광주형 일자리'가 본격적인 양산 체제에 들어갔습니다.

​광주글로벌모터스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과 의미 짚어봅니다.

김호 기자! 양산 1호차 기념행사가 오늘(15일) 있었는데, 다른 신차 출고와는 의미가 다른 것 같아요.

[기자]

네. 제 뒤로 보이는 차량이 양산을 시작한 천 ㏄급 경형 SUV, 캐스퍼 시험 모델입니다.

광주시와 현대차를 중심으로 2019년 1월 상생협약을 체결한 지 2년 8개월 만의 양산입니다.

양산 1호차 생산을 기념하는 행사가 오늘 광주 빛그린 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에서 열렸는데요.

광주시는 이번 양산 체제 가동이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의 성공적인 안착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용섭/광주광역시장 : "GGM은 광주에서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킬 뿐만 아니라 한국 경제의 고비용, 저효율 문제를 해소해서."]

[앵커]

앞으로가 더 중요할텐데, 어떤 과제가 있을까요?

[기자]

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광주시와 현대차가 각각 1, 2대 주주로 참여한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입니다.

광주시가 투자와 함께 주거 등 각종 지원을 약속하고 노사는 회사에 부담을 주지 않는, 적정 수준의 임금과 근로에 공감대를 형성해 사업이 출발했는데요,

앞으로 이런 공감대가 유지되고 근로자들을 위한 광주시의 각종 지원이 약속대로 이뤄져야 안정적인 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다음 달 초쯤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생산한 차량이 소비자들에게 전달되는데요.

공장이 세워지고 처음으로 양산한 모델인 만큼 차량 자체의 품질에 대한 시장의 평가도 매우 중요합니다.

특히 전국 8개 지역에서 추진되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 가운데 가장 먼저 결실을 본 선두 모델인 만큼 광주글로벌모터스의 성공 여부가 지역 일자리 사업 미래의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KBS 뉴스 김호입니다.

촬영기자:서재덕/영상편집:이성훈
  • ‘노사상생 첫 모델’ GGM 양산 체제 가동…앞으로 과제는?
    • 입력 2021-09-15 21:40:57
    • 수정2021-09-15 22:11:30
    뉴스 9
[앵커]

국내 첫 노사 상생형 지역 일자리, '광주형 일자리'가 본격적인 양산 체제에 들어갔습니다.

​광주글로벌모터스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과 의미 짚어봅니다.

김호 기자! 양산 1호차 기념행사가 오늘(15일) 있었는데, 다른 신차 출고와는 의미가 다른 것 같아요.

[기자]

네. 제 뒤로 보이는 차량이 양산을 시작한 천 ㏄급 경형 SUV, 캐스퍼 시험 모델입니다.

광주시와 현대차를 중심으로 2019년 1월 상생협약을 체결한 지 2년 8개월 만의 양산입니다.

양산 1호차 생산을 기념하는 행사가 오늘 광주 빛그린 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에서 열렸는데요.

광주시는 이번 양산 체제 가동이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의 성공적인 안착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용섭/광주광역시장 : "GGM은 광주에서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킬 뿐만 아니라 한국 경제의 고비용, 저효율 문제를 해소해서."]

[앵커]

앞으로가 더 중요할텐데, 어떤 과제가 있을까요?

[기자]

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광주시와 현대차가 각각 1, 2대 주주로 참여한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입니다.

광주시가 투자와 함께 주거 등 각종 지원을 약속하고 노사는 회사에 부담을 주지 않는, 적정 수준의 임금과 근로에 공감대를 형성해 사업이 출발했는데요,

앞으로 이런 공감대가 유지되고 근로자들을 위한 광주시의 각종 지원이 약속대로 이뤄져야 안정적인 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다음 달 초쯤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생산한 차량이 소비자들에게 전달되는데요.

공장이 세워지고 처음으로 양산한 모델인 만큼 차량 자체의 품질에 대한 시장의 평가도 매우 중요합니다.

특히 전국 8개 지역에서 추진되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 가운데 가장 먼저 결실을 본 선두 모델인 만큼 광주글로벌모터스의 성공 여부가 지역 일자리 사업 미래의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KBS 뉴스 김호입니다.

촬영기자:서재덕/영상편집:이성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