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석유화학공단 노후 배관 통합 관리 사업 본격화
입력 2021.09.15 (23:21) 수정 2021.09.15 (23:31)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석유화학공단의 노후화된 배관의 안전성을 높일 통합 배관 관리 사업이 본격화됩니다.

울산시는 대한유화와 롯데케미칼 등 관련업체와 이른바 '통합 파이프랙 사업' 회의를 열고, 참여 분담금과 사업비 배분 등에 합의했습니다.

이 사업은 석유화학공단 내의 지하 배관 노후화와 과밀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되는 것으로, 670여억 원을 들여 3.6킬로미터 구간에 지상 배관을 설치하게 됩니다.
  • 석유화학공단 노후 배관 통합 관리 사업 본격화
    • 입력 2021-09-15 23:21:24
    • 수정2021-09-15 23:31:35
    뉴스9(울산)
울산석유화학공단의 노후화된 배관의 안전성을 높일 통합 배관 관리 사업이 본격화됩니다.

울산시는 대한유화와 롯데케미칼 등 관련업체와 이른바 '통합 파이프랙 사업' 회의를 열고, 참여 분담금과 사업비 배분 등에 합의했습니다.

이 사업은 석유화학공단 내의 지하 배관 노후화와 과밀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되는 것으로, 670여억 원을 들여 3.6킬로미터 구간에 지상 배관을 설치하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