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파원 리포트] “누구나 볼 수 있지만 누구도 가질 수 없는” 프랑스 ‘개선문 포장’ 프로젝트
입력 2021.09.18 (14:51) 특파원 리포트

■ 故 크리스토와 잔 클로드 유작 '포장된 파리 개선문'

나폴레옹의 승전, 히틀러의 파리 점령 등 200년 가까이 수많은 영욕의 순간을 묵묵히 지켜보며 한결같은 모습으로 파리를 상징해 온 개선문. 수많은 무명 용사들이 개선문 지하에 묻히면서 현재는 성역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이 개선문이 푸른 빛이 감도는 은색 천으로 완전히 포장됐습니다.

랜드아트, 대지 미술가라는 이름으로 많은 대형 설치미술을 만든 작가 故 크리스토와 잔 클로드 부부의 꿈이 현실이 됐습니다. 특히 이 부부는 1935년 6월 13일 같은 날에 태어나 여러 작품을 같이 했고 잔 클로드는 2009년, 크리스토는 지난해 5월 개선문 포장 프로젝트를 준비하던 중에 생을 마감했습니다.

크리스토와 습작 개선문크리스토와 습작 개선문

'포장된 개선문(The Arc de Triomphe wrapped)'은 젊은 시절 파리에서 살던 크리스토 작가의 아이디어와 꿈이 구체화 된 것으로 크리스토의 조카 블라디미르 야바체브와 여러 후배 예술가, 수많은 작업자에 의해 완성됐습니다.

2021년 9월 18일~10월 3일 딱 16일 동안 설치됐다가 제거될 개선문 포장은 그 유한함으로 더 깊은 인상을 남기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퐁네프 다리와 작가 부부 사진퐁네프 다리와 작가 부부 사진

1985년 퐁네프 다리를 포장해 단기간 수많은 관광객을 끌어들이기도 했던 크리스토와 잔 클로드 부부. 미술산업의 중요한 축인 미술관이나 화랑의 존재를 비난하면 미국의 산과 계곡, 세계 여러 곳의 바다와 심지어 섬을 천으로 감싸는 대형 포장 프로젝트를 선보였습니다.


파리 샹젤리제 거리를 떠올릴 때 항상 중심에 있었던 개선문. 하지만 푸른 빛의 흰색으로 포장된 개선문은 이 일대의 풍경을 잠시나마 완전히 탈바꿈시켰습니다.

크리스토의 유작을 현실화시킨 조카 블라디미르 씨는 사람들이 이를 그저 즐기길 바란다고 말합니다.

그는 바람에 따라 움직이는 빛을 바라보고 또 만지면서 좋은 감정이든 나쁜 감정이든 자유롭게 상상하는 것이 크리스토와 잔 클로드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너무 큰 설치미술이다 보니 작업 기간 내내 사람들은 개선문이 포장되는 것을 볼 수 있었고, 많은 사람이 대형 프로젝트가 벌어지는 광경을 흥미롭게 바라봤습니다. 또 실제 개선문을 보고 싶어 찾아온 관광객들은 '이삿짐처럼 쌓여 버린' 개선문을 보면서 실망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약 190억여 원을 들여 파리 중심부에 있는 높이 50미터의 거대한 개선문을 재활용이 가능한 2만 5천 ㎡의 천으로 감싸는 이번 프로젝트는 문화에 대한 프랑스와 파리의 사랑을 엿볼 수 있는 대형 프로젝트였습니다.


그러나 단 16일간 거대한 모습을 드러냈다가 사라질 '포장된 개선문'은 누구나 볼 수 있지만, 누구도 소유할 수 없다는 크리스토와 잔 클로드의 철학처럼 이제 이를 직접 본 적이 있는 관람객의 마음에만 간직될 것입니다.

자료제공: 클리스토·잔 클로드 재단(Christo and Jeanne Claude Foundation)
  • [특파원 리포트] “누구나 볼 수 있지만 누구도 가질 수 없는” 프랑스 ‘개선문 포장’ 프로젝트
    • 입력 2021-09-18 14:51:06
    특파원 리포트

■ 故 크리스토와 잔 클로드 유작 '포장된 파리 개선문'

나폴레옹의 승전, 히틀러의 파리 점령 등 200년 가까이 수많은 영욕의 순간을 묵묵히 지켜보며 한결같은 모습으로 파리를 상징해 온 개선문. 수많은 무명 용사들이 개선문 지하에 묻히면서 현재는 성역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이 개선문이 푸른 빛이 감도는 은색 천으로 완전히 포장됐습니다.

랜드아트, 대지 미술가라는 이름으로 많은 대형 설치미술을 만든 작가 故 크리스토와 잔 클로드 부부의 꿈이 현실이 됐습니다. 특히 이 부부는 1935년 6월 13일 같은 날에 태어나 여러 작품을 같이 했고 잔 클로드는 2009년, 크리스토는 지난해 5월 개선문 포장 프로젝트를 준비하던 중에 생을 마감했습니다.

크리스토와 습작 개선문크리스토와 습작 개선문

'포장된 개선문(The Arc de Triomphe wrapped)'은 젊은 시절 파리에서 살던 크리스토 작가의 아이디어와 꿈이 구체화 된 것으로 크리스토의 조카 블라디미르 야바체브와 여러 후배 예술가, 수많은 작업자에 의해 완성됐습니다.

2021년 9월 18일~10월 3일 딱 16일 동안 설치됐다가 제거될 개선문 포장은 그 유한함으로 더 깊은 인상을 남기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퐁네프 다리와 작가 부부 사진퐁네프 다리와 작가 부부 사진

1985년 퐁네프 다리를 포장해 단기간 수많은 관광객을 끌어들이기도 했던 크리스토와 잔 클로드 부부. 미술산업의 중요한 축인 미술관이나 화랑의 존재를 비난하면 미국의 산과 계곡, 세계 여러 곳의 바다와 심지어 섬을 천으로 감싸는 대형 포장 프로젝트를 선보였습니다.


파리 샹젤리제 거리를 떠올릴 때 항상 중심에 있었던 개선문. 하지만 푸른 빛의 흰색으로 포장된 개선문은 이 일대의 풍경을 잠시나마 완전히 탈바꿈시켰습니다.

크리스토의 유작을 현실화시킨 조카 블라디미르 씨는 사람들이 이를 그저 즐기길 바란다고 말합니다.

그는 바람에 따라 움직이는 빛을 바라보고 또 만지면서 좋은 감정이든 나쁜 감정이든 자유롭게 상상하는 것이 크리스토와 잔 클로드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너무 큰 설치미술이다 보니 작업 기간 내내 사람들은 개선문이 포장되는 것을 볼 수 있었고, 많은 사람이 대형 프로젝트가 벌어지는 광경을 흥미롭게 바라봤습니다. 또 실제 개선문을 보고 싶어 찾아온 관광객들은 '이삿짐처럼 쌓여 버린' 개선문을 보면서 실망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약 190억여 원을 들여 파리 중심부에 있는 높이 50미터의 거대한 개선문을 재활용이 가능한 2만 5천 ㎡의 천으로 감싸는 이번 프로젝트는 문화에 대한 프랑스와 파리의 사랑을 엿볼 수 있는 대형 프로젝트였습니다.


그러나 단 16일간 거대한 모습을 드러냈다가 사라질 '포장된 개선문'은 누구나 볼 수 있지만, 누구도 소유할 수 없다는 크리스토와 잔 클로드의 철학처럼 이제 이를 직접 본 적이 있는 관람객의 마음에만 간직될 것입니다.

자료제공: 클리스토·잔 클로드 재단(Christo and Jeanne Claude Foundation)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