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탈레반 ‘아프간 점령’
아프간 ‘드론 오폭’ 유족 “미국은 대면 사과하고 보상해야”
입력 2021.09.19 (11:38) 수정 2021.09.19 (11:39) 국제
미국의 드론 오폭으로 가족을 잃은 아프가니스탄인들이 미국 측에 대면 사과와 보상 등을 요구했습니다.

19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말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의 미군 드론 공습으로 세 살 난 딸 말리카를 잃은 에말 아흐마디는 “사과한다는 말만으로는 부족하며 공습 책임자가 처벌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희생자 가족들은) 경제적 보상과 함께 미국이나 안전한 다른 나라로의 이주도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달 29일 미군의 카불 시내 드론 공습으로 인해 어린이 최대 7명을 포함해 민간인 10명이 사망했습니다.

미군 당국은 공습 당시 카불 공항에 대한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의 임박한 위협이라며 차 한 대를 지목하고 폭격했고 최소 1명의 IS-K 대원과 3명의 민간인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미 언론은 이 공습이 오폭이라는 의혹을 제기했고, 뉴욕타임스(NYT)는 공습 표적이던 차량 운전자가 미국 구호단체 ‘영양·교육인터내셔널’(NEI)의 협력자인 제마리 아흐마디였다고 보도했습니다.

이후 케네스 매켄지 미 중부 사령관은 지난 17일 “참담한 실수였다”며 오인 공습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지만 희생자 가족은 그 정도로는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나선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우린 어떤 상황에서도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중부사령부의 조사에 대한 철저한 검토를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17일 브리핑에서 오스틴 장관의 검토 지시에는 오폭 책임 여부 등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아프간 ‘드론 오폭’ 유족 “미국은 대면 사과하고 보상해야”
    • 입력 2021-09-19 11:38:50
    • 수정2021-09-19 11:39:39
    국제
미국의 드론 오폭으로 가족을 잃은 아프가니스탄인들이 미국 측에 대면 사과와 보상 등을 요구했습니다.

19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말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의 미군 드론 공습으로 세 살 난 딸 말리카를 잃은 에말 아흐마디는 “사과한다는 말만으로는 부족하며 공습 책임자가 처벌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희생자 가족들은) 경제적 보상과 함께 미국이나 안전한 다른 나라로의 이주도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달 29일 미군의 카불 시내 드론 공습으로 인해 어린이 최대 7명을 포함해 민간인 10명이 사망했습니다.

미군 당국은 공습 당시 카불 공항에 대한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의 임박한 위협이라며 차 한 대를 지목하고 폭격했고 최소 1명의 IS-K 대원과 3명의 민간인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미 언론은 이 공습이 오폭이라는 의혹을 제기했고, 뉴욕타임스(NYT)는 공습 표적이던 차량 운전자가 미국 구호단체 ‘영양·교육인터내셔널’(NEI)의 협력자인 제마리 아흐마디였다고 보도했습니다.

이후 케네스 매켄지 미 중부 사령관은 지난 17일 “참담한 실수였다”며 오인 공습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지만 희생자 가족은 그 정도로는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나선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우린 어떤 상황에서도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중부사령부의 조사에 대한 철저한 검토를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17일 브리핑에서 오스틴 장관의 검토 지시에는 오폭 책임 여부 등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