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美 파우치 “코로나19 부스터샷 접종 대상 더 확대될 가능성”
입력 2021.09.20 (05:25) 수정 2021.09.20 (05:28) 국제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9일(현지 시간) 코로나19 부스터샷(추가 접종) 접종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ABC 방송에 나와 처음 맞은 2차례의 백신이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관한 데이터가 더 많이 들어오면서 부스터샷 접종 계획이 바뀔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미 식품의약국(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가 17일 65세 이상 고령자와 중증을 앓을 위험이 큰 취약층에만 코로나19 부스터샷을 맞히라고 권고한 가운데 접종 자격이 확장될 가능성을 언급한 것입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당초 9월 20일 주간부터 화이자·모더나의 백신 접종을 마친 지 8개월이 넘은 모든 미국인에게 부스터샷을 제공하겠다고 지난달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FDA 자문위는 17일 회의에서 16세 이상 모든 인구에게 부스터샷을 맞히라고 권고하는 방안을 압도적 표차로 부결시킨 뒤 대상을 65세 이상 고령자와 기저 질환자, 의료 종사자, 응급요원, 교사 등으로 제한해 부스터샷을 권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파우치 “코로나19 부스터샷 접종 대상 더 확대될 가능성”
    • 입력 2021-09-20 05:25:07
    • 수정2021-09-20 05:28:59
    국제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9일(현지 시간) 코로나19 부스터샷(추가 접종) 접종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ABC 방송에 나와 처음 맞은 2차례의 백신이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관한 데이터가 더 많이 들어오면서 부스터샷 접종 계획이 바뀔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미 식품의약국(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가 17일 65세 이상 고령자와 중증을 앓을 위험이 큰 취약층에만 코로나19 부스터샷을 맞히라고 권고한 가운데 접종 자격이 확장될 가능성을 언급한 것입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당초 9월 20일 주간부터 화이자·모더나의 백신 접종을 마친 지 8개월이 넘은 모든 미국인에게 부스터샷을 제공하겠다고 지난달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FDA 자문위는 17일 회의에서 16세 이상 모든 인구에게 부스터샷을 맞히라고 권고하는 방안을 압도적 표차로 부결시킨 뒤 대상을 65세 이상 고령자와 기저 질환자, 의료 종사자, 응급요원, 교사 등으로 제한해 부스터샷을 권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